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HBO,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퇴출…‘흑인 노예제’ 미화된 장면은

by뉴스웨이

뉴스웨이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퇴출…‘흑인 노예제’ 미화된 장면은 / 사진=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틸컷

미국 전역에서 일어난 인종차별 항의 시위 이후 노예제 관련 역사물들이 청산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유명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도 퇴출 결정이 났다. 흑인 노예제를 미화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동영상 서비스업체인 HBO맥스가 이날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콘텐츠 목록에서 삭제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동영상 서비스 업체 HBO맥스는 이날 성명에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콘텐츠 목록에서 제외하는 이유로 “그 시대의 산물이며 불행히도 미국 사회에서 흔한 인종적 편견의 일부를 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묘사는 그때나 지금이나 틀린 것이며, 이에 대한 규탄 없이 해당 영화 방영을 지속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클라크 케이블과 비비안 리가 주연한 1939년 영화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남북전쟁을 배경으로 농장주 딸 스칼릿의 인생을 보여준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주인공의 플랜테이션(대규모 상업 농장)은 중요한 무대로 등장하는데 이 곳에서의 흑인 노예들의 삶이 매우 평온하고 행복한 것으로 미화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명은 이 영화가 다시 돌아오기 위해서는 “역사적 맥락에 대한 논의와 바로 그 묘사에 대한 비난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러 논의가 충분히 이뤄져 다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을 시점이 와도 원작을 손보는 일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것은 “이런 편견들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을 것이기 때문”이며 “좀 더 정의롭고 공정하고 포용적인 미래를 만들려면 먼저 우리 역사를 인정하고 이해해야 한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현재 미국에서는 전국적 항의 시위 여파로 각종 인종차별적 상징물들이 퇴출되고 있다. 미 육군은 남부연합 장군들의 이름을 딴 기지들의 개칭을 논의 중이며, 미 해병대는 남부연합기(旗) 사용을 금지했다. 앞서 경찰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내용인 TV 프로그램 ‘캅스’ 역시 방영이 취소됐다. 파라마운트네트워크는 “미래에 다시 방송할 계획도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