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다단계 해서 살림살이 나아졌나 봤더니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단계적으로 이루어진 조직을 통해 재화 등을 판매하는 것을 ‘다단계 판매’라고 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5일 공개한 ‘2019년도 다단계판매업체 주요 정보’에 따르면 정보공개 대상 다단계 업체는 130곳입니다.


각 업체에 등록된 판매원 수는 834만 명에 달하는데요. 다단계 업체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말 중에 ‘누구나 최고 등급이 돼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들의 호언처럼 834만 명은 부자가 됐을까요?


지난해 다단계 업체 130곳의 매출은 전년보다 0.15% 늘어난 5조2,284억원입니다. 그중 3조7,060억원이 한국암웨이, 애터미, 뉴스킨코리아 등 상위 10개사에 몰렸는데요.


빈익빈 부익부, 판매자들의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누구나 될 수 있을 거라던 부자의 꿈은 극소수에게만 해당됐을 뿐. 대다수 판매자의 살림살이는 거의 달라진 게 없었지요.


다단계 업체에서 보수와 비슷한 의미로 지급하는 돈을 후원수당이라고 합니다. 지난해 후원수당을 받은 판매원은 단 152만 명. 81.7%에 해당하는 판매원은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후원수당을 받은 사람들은 부자가 됐느냐? 그렇지 않습니다. 지난해 총 후원수당은 1조7,804억원이었는데요. 후원수당을 받은 사람 중 상위 1%가 9,745억원을 가져갔습니다.


1인당 평균 6,410만원이 상위 1%에게 돌아간 셈. 하지만 후원수당을 받은 판매원 중 99%에 해당하는 151만 명에게 돌아간 금액은 평균 53만원에 그쳤습니다.


그마저도 127만 명은 50만원이 채 안 되는 후원수당을 받았습니다. 결국 834만 명의 판매원 중 고액의 연봉자가 된 이는 상위 1%도 안 되는 셈. 다단계로 살림살이 나아지기? 어림도 없었습니다.


혹시 다단계 가입을 권유받았거나 이미 고민하고 있나요?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달콤한 제안을 본인의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그 다단계의 정점에 자리 잡고 있어야 한다는 점 정도는 명심해야겠지요?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