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하위 10% 연 198만원 벌 때, 상위 0.1%는 16억 번다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경제 활동으로 얻는 금전적인 대가를 소득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은 직업, 경력, 직위, 소속 등에 따라 각기 다른 소득을 얻으며 살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경제에서는 '각기 다른 소득'이 문제가 되곤 하는데요.


우리나라도 자본주의를 표방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소득 격차가 발생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우리나라의 소득 격차는 어떻게 달라졌는지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통해 알아봤습니다.


2020년 하위 10%의 연평균 통합소득(근로소득+종합소득)은 196만원입니다. 현 정부 출범 전인 2016년 178만원보다 약 17만원 증가했습니다.


연도별 추이를 살펴보면 2016년 178만원, 2017년 186만원, 2018년 200만원, 2019년 207만원으로 꾸준히 증가하다 2020년에 줄었습니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통합소득 상위 10%는 어땠을까요?


2020년 상위 10%의 평균 소득은 1억 3,673만원으로 2016년 1억 2,244만원보다 1,429만원 증가했습니다.


연도별로 보면 하위 10%와 달리 상위 10%는 코로나 시국에도 소득이 늘었습니다. 소득이 낮은 사람들이 전 세계를 강타한 감염병의 영향을 더 크게 받은 것.


2020년 통합소득 하위 10%와 상위 10%의 소득 격차는 69.8배. 통합소득 톱 오브 톱인 상위 0.1%와 비교하면 격차는 더욱 커집니다. 상위 0.1%는 2만 4,581명으로 하위 10% 구성원의 100분의 1에 불과한데요.


상위 0.1%는 적은 인원임에도 하위 10% 총소득(4조 8,155억 8,700만원)의 8.5배인 40조 8,546억 5,700만원을 벌었습니다. 1인당 평균 연소득이 16억 6,200만원에 달한 것.


상위 0.1%와 하위 10%의 격차는 2016년 723.7배에서 2020년 848.8배로 더 벌어졌습니다. 하위 10% 약 850명의 소득을 합해야만 상위 0.1%의 소득과 비슷해지는 것이지요.


소득 격차가 해소되기는커녕 코로나 시국까지 더해지며 심화되는 상황.


대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번 대선 후에는 이러한 소득 격차가 줄어들 수 있을까요?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