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byTHERE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싱가포르에서 보내는 하루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낮에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도 좋다. 센토사 섬의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땀을 쭉 빼가며 신나게 놀아도 좋고, 싱가포르 시내를 돌아다니며 쇼핑 삼매경에 빠져도 좋다. 다만, 4시~5시 무렵이 되면 클락 키(Clarke Quay)로 가자. 싱가포르의 세련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명소인 클락 키는 유명 레스토랑, 카페, 재즈 클럽 등이 들어선 곳으로, 싱가포르 젊은 이들에게 최고로 인기 있는 곳이다. 클락 키의 점보 시푸드에서 그 유명한 칠리 크랩을 시켜 번과 함께 찍어 먹고, 더위에 지친 몸을 타이거 맥주로 달래주고 나면 후덥지근했던 바람도 시원하게 느껴지며 기분이 한껏 말랑말랑해질 것이다.

리버크루즈타고, 야경 즐기기!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말랑말랑해진 기분으로, 저녁 ‘리버크루즈’를 이용해 야경을 즐기면 최고의 마무리가 될 것이다. 더위도 식혔고, 배도 채웠고, 시원한 강 바람에 기분도 한껏 끌어올렸다면 그 기분을 유지해줄 수 있는 것이 바로 ‘리버크루즈’이다. 느긋하게 이른 저녁을 먹고 7시 30분에 탑승하면 배를 타는 동안 해가 뉘엿뉘엿 지는 모습을, 강변에 있는 랜드마크들과 함께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파노라마로 감상하는 싱가포르 야경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배에 오르면 곧바로 지붕이 없는 맨 뒤쪽 자리로 가자. 특히, 오른쪽에 앉으면, 방해 받지 않고 싱가포르의 반짝이는 야경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싱가포르가 왜 ‘아시아, 태평양의 중심’이라고 하는지 한껏 와 닿는 마천루들과 함께, 낮이나 밤이나 관광객들이 가득한 멀라이언 파크와 강을 향해 힘차게 물을 내뿜는 멀라이언 사자상, 그리고 그 건너편으로 보이는 마리나베이샌즈까지. 편안하게 앉아서 여유롭게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편도로 ‘리버크루즈’를 이용해 마리나베이샌즈에 내려 레이져 쇼를 감상해도 좋고, 왕복으로 이용해 다시 클락 키로 돌아와 강변에 앉아 못 다한 맥주와 함께 육포를 즐겨도 싱가포르의 밤은 완벽할 것이다.

무르익어가는 싱가포르의 밤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눈 앞에 펼쳐지는 휘황찬란한 야경과 잔잔한 강의 물결, 그리고 부드러운 강 바람! 혼자 여행 중이었다면 강 바람과 함께 사색에 잠기기도 좋고, 친구와 여행 중이었다면 같은 추억을 공유할 수 있다는 사실로 행복할 것이고, 가족과 함께 라면 내 곁에 있는 가족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으로 가득 차는 시간이 될 것이다.

파노라마 싱가포르 `리버크루즈`

by 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