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사람 냄새 가득! <우리들의 블루스> 속 다양한 우리네 이야기

by리코드M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0.66% CJ ENM+0.21%

삭막한 세상을

조금이나마 촉촉하게 만들어 줄 

드라마가 공개될 예정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vN <우리들의 블루스>.

배우 이병헌, 신민아, 차승원, 이정은 등

역대급 배우들이 모여 


따뜻하고 정겨운, 

그야말로 사람 냄새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는데. 


각기 다른 여섯 개의 에피소드를 

리코드M과 함께 알아보자.

제주에서 다시 만난 사랑 - 동석과 선아

굴곡 있는 인생을 살아온 동석(이병헌 분). 해녀였던 누나와 뱃꾼이였던 아버지가 죽고 엄마마저 그의 곁을 떠난다. 파란만장한 일을 겪으며 꿋꿋하게 살아온 그에게도 첫사랑은 존재한다. 그녀는 바로 선아(신민아 분). 10대에 한 번, 30대에 한 번, 두 번이나 버림받았지만 그에게 남은 건 복수심보다 더 큰 미련이다. 하지만 선아의 사정도 녹록지 않은 편. 제주를 떠나 서울로 갔던 그녀는 회사 동기와 만났다 헤어지기를 반복한 끝에 결혼을 하지만 결국 각자의 길을 걷게 된다. 살 길을 찾아 내려간 고향에서 선아는 동석과 가슴 시린 재회를 하게 되는데. 버리고 버림 당하고 상처투성이지만 다시 마음을 나눌 수밖에 없다. 지난 사랑과의 재회를 꿈꾸는 누군가가 있다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동석과 선아의 스토리다.

잊히지 않는 영원한 첫사랑 - 한수와 은희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도 희미하게 남아 있는 첫사랑에 대한 기억. 몇 십 년 만에 만난 한수(차승원 분)와 은희(이정은 분)는 첫사랑은 이뤄지지 않는다는 그 고루한 법칙을 깰 것만 같다. 아내와 딸을 유학 보내고 기러기 아빠가 된 뒤 발령을 받아 제주도로 오게 된 한수. 학자금 융자와 결혼 자금 융자, 딸 유학비까지 퇴직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 심지어 이혼 준비까지 진행. 다시 찾은 고향에서 만난 은희는 지친 삶 속 희망이다. 은희 역시 매한가지.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시장에서 생선을 팔며 동생들 뒷바라지로 세월을 보낸 은희에게 한수는 봄보다 더 설레는 존재다. 무엇 하나 안정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둘의 첫사랑은 이뤄질 수 있을까? 지난 추억을 복기하며 사랑을 느끼는 둘을 통해 오래전 첫사랑의 기억을 떠올려 보자.

바다 내음 가득한 러브 스토리 - 영옥과 정준

바다 사람들의 사랑 이야기를 알고 싶다면 이 커플에 집중. 누가 봐도 비주얼 커플인 배우들의 조합 만으로도 심장이 뛰는데. 하지만 둘의 사랑도 마냥 평온하지 만은 않다. 전혀 다른 가치관과 사랑에 대한 깊이감이 문제. 보육원에서 자란 후 제주에서 해녀 학교를 졸업하고 아기 해녀가 된 영옥(한지민 분). 낮에는 해녀, 밤에는 실내 포장마차에서 일하는 그녀에게 진지함은 사치다. 그냥 지금처럼 가볍게 남자를 만나고 헤어지며 즐겁게 사는 것이 그녀의 모토이기 때문. 이에 반해 정준(김우빈 분)은 영옥과 좀 더 깊은 관계를 원한다. 돈 되는 일은 다 하며, 세상 부지런하고 성실한 그이지만, 영옥과의 관계는 부지런해서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자꾸만 들리는 영옥에 대한 안 좋은 소문들.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제주판 로미오와 줄리엣 - 영주와 현

<우리들의 블루스>에 사연 많은 어른들만 나오는 건 아니다. 그들과 다르게 가장 순수하고 싱그러운 사랑을 보여줄 영주(노윤서 분)와 현(배현성 분)도 존재한다. 드라마 속 유일한 학생으로 여느 하이틴 드라마의 주연들과 다르지 않은 비주얼을 보여주는 둘. 영주는 부동의 전교 1등으로, 자신의 작은 것까지 다 알고 있는 동네 사람들이 싫고 제주도가 싫어 빨리 서울로 대학을 가고 싶어 한다. 그녀의 계획이 순탄하게 진행되는 줄 알았으나, 어느 날 윗집 사는 현이가 키스를 한다. 영주를 단순히 친구로 생각하지 않았던 현의 도발로 둘은 만남은 시작되지만 아버지의 반대와 대학 입학 등 넘어야 할 장애물이 가득하다. 열여덟 인생 최고의 위기를 맞게 된 두 사람. 과연 제주판 로미오와 줄리엣 영주와 현은 사랑을 이룰 수 있을까?

이게 바로 여자들의 우정 - 은희와 미란

힘든 일이 있을 때 연락할 수 있는 친구가 있다는 건 참으로 행복한 일이다. 미란(엄정화 분)에게 은희는 그런 친구다. 예쁘고 낙천적이고 당찬 미란이지만 사실 상처로 가득하다. 세 번의 이혼과 결혼. 외도하는 남편과 자신의 명의로 빚을 진 남편, 아이를 요구하는 남편을 다 거친 후 혼자가 된 그녀는 자신의 고향, 은희가 있는 곳을 찾아간다. 3년 만에 고향에 온 그녀로 인해 마을 사람들 역시 흥분 상태. 가장 신난 것은 은희다. 한 몸이나 다름없는 은희와 미란은 오랜만에 고향에서 우정을 나누며 시간을 보낸다. 실제로도 동갑인 두 배우가 만나 그려내는 여자들의 의리 이야기도 기대되는 에피소드 중 하나다.

맞는 게 하나 없는 할머니와 손녀 - 춘희와 은기

아무리 손녀가 예뻐도, 직접 키우면 말이 달라진다. 칠십 먹은 할머니에게 육아는 여간 쉬운 일이 아닌데. <우리들의 블루스> 속 제주 할망과 육지 소녀의 만남 역시 기대해 볼 만하다. 제주도 바다에 달님이 백 개나 뜬다는 얘기에 혹해 아빠와 엄마를 따라 제주도로 오게 된 은기(기소유 분). 하지만 바쁘다는 이유로 친할머니 춘희(고두심 분)에게 은기를 맡기게 되고, 일 년에 두 번 영상 통화로만 만났던 할머니와 손녀의 24시간 밀착 생활은 시작된다. 이는 춘희에게도, 할머니 은기에게도 고역이다. 계란 프라이, 소시지를 좋아하지만 해녀 할머니를 둔 탓에 반찬에는 생선들로 가득하고 뭐 하나 맞는 것이 없어 눈물샘이 마르질 않는다. 어찌어찌 제주도에 적응은 하지만,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은 여전하다. 부모님은 대체 언제 오실까? 재미와 감동이 공존하는 할머니와 손녀 사이의 이야기도 관전 포인트다. 

추천기사

  1. 솔직한 게 대세! 공개 연애 중인 스타 커플
  2. 봄의 설렘을 더해주는 영화 속'연상연하' 커플은?
  3. 심장이 벌렁벌렁! 스타들이 지닌 놀라운 공포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