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여름 날씨 만큼이나 뜨겁고 핫한 2022년 6월 개봉 예정작

by리코드M

영화관의 풍경이 달라졌다.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던 영화관이 

다시 인산인해를 이루고, 

개봉을 무기한 연기했던 영화들도 

하나둘 개봉을 하고 있는 상황. 


그리고 다가오는 6월, 

영화관의 인기에 불을 지필 영화들이 

줄지어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보다 좋은 환경에서, 보다 큰 화면으로 

영화를 감상해 보자. 

<쥬라기 월드:도미니언>

- 6월 1일 개봉

실제로 본 적이 없어서 그런가. 공룡은 언제 봐도 흥미롭다. 쥬라기 월드의 6번째 이야기이자, 어쩌면 마지막 편이 될 수도 있기에 필히 봐야 하는 영화 <쥬라기 월드:도미니언>이 6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살고 있던 섬이 파괴된 후 사람들이 사는 세상 밖으로 나오기 시작한 공룡들. 공존이 아닌, 살기 위한 인간과 공룡 간의 사투가 또 한 번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는 <쥬라기 월드> 1편을 제작했던 콜린 트레보로우가 다시 메가폰을 잡았고, 배우 샘 닐, 로라 던 등을 다시 만날 수 있어 팬들의 반가움이 더욱 크다. 과연 쥬라기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수 있을까. 전 세계 최초 개봉에 IMAX, 4DX 등 특별하게 감상할 수 있으니 보지 않을 이유가 없다. 어쩌면 마지막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 될 수도 있는, <쥬리가 월드:도미니언>에 주목해 보자.


<카시오페아>

- 6월 1일 개봉

‘알츠하이머’는 이미 영화나 드라마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다뤄져 왔다. 영화 <카시오페아> 역시 알츠하이머를 소재로 한 작품. 주인공 수진이 초로기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후 기억을 잃어가며 아버지와 함께 살아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두칠성을 찾는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카시오페아처럼 딸의 곁에 머물면서 길을 터주는 아버지. 이 부녀의 애틋한 동행을 보고 있으면 괜스레 부모님이 떠오를 것이다. 주인공으로는 국민 배우 안성기와 믿고 보는 배우 서현진이 열연을 펼친 예정. 과연 두 배우의 연기 합이 어떨지 기대가 된다. 장기화된 코로나로 힘들고 각박해진 마음에 잠시나마 단비를 내려줄 영화. 마냥 생각 없이 펑펑 울고 싶다면 <카시오페아>를 추천한다.

<브로커>

- 6월 8일 개봉 

배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가수 아이유의 만남이라니. 캐스팅만으로도 당장 극장으로 달려가고 싶게 만드는 영화 <브로커>가 드디어 공개된다.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로, 베이비 박스를 중심으로 여러 사람이 인연을 맺고 여정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아무도 모른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어느 가족> 등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가족의 의미와 존재에 대해 보여준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이번에는 어떤 식으로 가족에 대해 풀어낼지 궁금해진다. 제 75회 칸 영화제에 초대되면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은 말할 수 없을 정도. 잔잔한 울림, 묵직한 감동을 느끼고 싶다면 <브로커>를 감상해보자.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

- 6월 15일 개봉

에디터가 가장 기다리고 있는 영화 중 한 편인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 탄탄한 팬덤을 가질 정도로 전작이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그 속편을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을 터. 팬들이 기다림에 부응하듯 무려 4년 만에 개봉 소식을 알렸다. 이번에는 전작에서 초토화된 비밀 연구소에서 살아남은 ‘소녀’를 쫓는 세력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을 예정. 모든 사건의 중심인 ‘소녀’는 신예 배우 신시아가 맡아 활약을 펼친다. 이외에도 배우 박은빈, 서은수, 진구, 이종석, 조민수 등이 출연하며 <마녀>의 주인공 김다미가 특별 출연을 한다고 밝혀 기대감을 더한 상황. 과연 전편만 한 속편은 없다는 소포모어 징크스를 깰 수 있을까. <마녀>를 쓸 당시 시리즈 화를 염두에 두고 썼다고 하니 어쩌면 더 뛰어난 속편이 탄생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버즈 라이트이어>

- 6월 15일 개봉(미정)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는 없을까. 걱정 마라. 우리를 우주로 데려가 줄 영화 <버즈 라이트이어>가 있으니. 영화 <토이 스토리> 속 우디의 베스트 프렌드이자 우주비행사인 우디를 기억할 것이다. <버즈 라이트이어>는 <토이 스토리>의 스핀오프 작으로, 장난감 버즈를 모티브로 만든 인간 ‘버즈’에 대해 그려낸다. 미지의 행성에 고립된 인류를 구하기 위해 미지의 행성으로 떠난 버즈. 하지만 그곳에서 그 속에 갇혀 고립되고 마는데. 과연 무사히 탈출할 수 있을까. 언제나 최고의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내는 디즈니와 픽사가 이번에는 어떤 서사로 어린이와 어른이들에게 감동을 줄지 궁금해진다. 버즈 역은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가 연기한다고 하니 다 같이 떠나보자. 무한한 공간 저 너머로(To infinity and beyond)! 

탑건: 매버릭

- 6월 22일 개봉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다. 강산이 세 번이나 변한, 무려 36년 만에 속편이 나오는 영화가 있으니 바로 영화 <탑건: 매버릭>. 당시 신인이었던 톰 크루즈를 단숨에 스타로 만들어 준 이 영화가 다시 한번 우리 곁으로 찾아온다. 물론, 톰 크루즈도 함께. 최고의 파일럿 역을 맡은 매버릭(톰 크루즈 분)이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면서 팀원들과 함께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가히 압권이라고 할 수 있는 전투기 액션 장면도 대역 없이 촬영. 넘치는 스릴감은 물론,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탑건: 매버릭>이 개봉되기 전 1986년 <탑건>을 다시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 실력은 물론 외모까지 최고인 매버릭 아니 톰 크루즈를 볼 수 있으니. 

<헤어질 결심>

- 6월 29일 개봉

아주 진하고 농도 깊은 정통 멜로를 찾는다면, 영화 <헤어질 결심>도 필수다. 영화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만나볼 수 있는 박찬욱 감독의 신작. 산에서 일어난 변사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면서 의심과 사랑을 함께 느끼게 되는데. 선과 악이 공존하는 배우 박해일과 매력적인 마스크를 지닌 탕웨이가 어떤 식으로 캐릭터를 구축하며 케미를 보여줄까. 심지어 '수사멜로극'. 박찬욱의 영화가 늘 그렇듯 뚜껑을 열어보기 전까지는 전혀 예측할 수 없을 것 같다. 이번에도 칸 영화제에 초청되어 황금종려상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는 중. 박찬욱 감독의 영화이니 미장센도 뛰어날 것. 눈이 즐거울 영화 <헤어질 결심>은 반드시 감상해야 한다.

EDITOR CAY 

​PHOTO 유니버셜 픽쳐스, (주)트리플픽쳐스, 

CJ ENM, (주)NEW,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롯데엔터테인먼트

추천기사

  1. 해외 매체가 선정한 최고의 여성 영화 TOP 10
  2. 기분전환이 필요할 때 추천하는 코미디 영화 5
  3. 어른이들의 마음을 훔친 디즈니 명대사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