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못 본다는 전세계 '꽃 성지' TOP10

by레드프라이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올해 겨울은 다소 우울했습니다. 기온이 올라가고 꽃이 피기 시작하는 봄이 어느덧 성큼 다가왔는데요. 그럼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하는 때이기에 꽃놀이도 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죠. 우리나라의 이야기만이 아닙니다. 외출 금지 등의 조치로 인해 꽃을 보러 못 가는 것은 전 세계적인 현상입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전 세계 '꽃 성지'를 소개할 텐데요. 랜선으로 꽃 나들이 다녀오시고 힐링하세요.

1. 벚꽃 (일본)

일본의 상징인 벚꽃은 4월 초에 만개하고 약 2주 정도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벚꽃 명소에는 벚꽃 놀이를 하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는데요. 심지어 아베 총리의 부인도 연예인들과 어울려 벚꽃 놀이를 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습니다.

2. 초롱꽃 (영국)

영국 전역에는 '블루벨(bluebells)'이라고 불리는 일종의 초롱꽃들이 많이 있습니다. 데번주의 킬러톤, 도싯 주에 있는 하디의 오두막, 콘월주의 고돌핀 등 전국 각지에서 블루벨을 볼 수 있죠.

3. 양귀비 (미국 캘리포니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카우티와 컨 카운티에 걸쳐있는 협곡인 안텔로프 밸리. 이곳에는 '양귀비 보호구역'이 지정되어 있는 곳입니다. 보통 꽃은 5월까지 피어었는데요. 코로나가 이전에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기에 올해는 꽃구경을 가기 힘들 것 같습니다.

4. 수국 (포르투갈)

포르투갈 앞바다에 있는 아조레스 제도의 파얄섬은 '블루 아일랜드'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바로 이곳에서 피는 '수국' 덕분입니다. 이 섬은 국립 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는 곳부터 그냥 길거리에도 수국으로 넘쳐나죠. 수국은 보통 7월에서 8월 초까지가 절정인데요.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 수국은 보러 갈 수 있길 바라봅니다.

5. 야생화 (미국 캘리포니아)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안자-보래고 사막 주립 공원은 야생화의 천국이라고 불리는 곳입니다. 이곳의 야생화는 3월 중순에 절정을 이루죠. 이곳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의 발길이 뜸한 곳입니다.

6. 튤립 (네덜란드)

매년 수 천 명의 방문객이 오는 네덜란드의 튤립밭. 튤립은 3월과 5월 사이에 절정을 이룹니다. 이때 축제도 개최하게 되는데요.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국경이 폐쇄되고 외출이 자유롭지 않기에 이 정도의 인파는 몰리지 않을 것 같네요.

7. 라벤더 (프랑스)

프랑스의 프로방스를 상징하는 꽃 라벤더는 마치 동화 속에서 나온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보통 6월과 7월에 꽃이 한창 피는데요. 과연 올해 라벤더 꽃밭에는 사람들이 몰릴 수 있을까요?

8. 루핀스 (뉴질랜드)

뉴질랜드 사우스 아일랜드의 맥켄지 지역은 아름다운 루핀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아마 올해 루핀꽃은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이 드는데요. 이 꽃은 11월에 만개하기 때문입니다.

9. 아몬드꽃 (모로코)

고흐의 그림으로도 유명한 아몬드 꽃은 모로코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초봄에 피는 아몬드 꽃의 특성상 내년에는 더 나은 꽃놀이가 되길 바라봅니다.

10. 알파인꽃 (인도)

인도 우타라칸드 주에 있는 '꽃의 계곡' 국립공원은 알파인꽃으로 매우 유명한 곳입니다. 이곳은 구불구불한 오솔길이 있어 트레커들에게도 사랑받는 곳이죠. 그러나 인도 전역에 이동 제한이 시행되고 도시 봉쇄가 이루어지기에 올해 꽃놀이는 내년으로 미뤄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