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코로나 예방 수칙이요?
명화로 알려드립니다!

by레드프라이데이

하고 많은 사람들이 바이러스를 전파시킬 수 있는 행동을 스스럼없이 하고 있죠. 현재 SNS에서는 코로나의 확산을 저지하자는 의미인 #FlattenTheCurve 해시태그가 유행입니다.

flatten the curve

확진자 혹은 사망자 그래프가 치솟지 않고 완만하게 된다는 의미, 즉 확산세를 저지한다는 의미.

얼마 전 광고대행사인 루마크리에이티브(Looma Creative)에서는 #FlattenTheCurve 캠페인의 일환으로 'Art of Quarantine'이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널리 알려진 명화를 살짝 수정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수칙을 전달하는 포스터로 만드는 것이죠. 과연 어떤 명화가 코로나 예방 포스터로 다시 태어났을까요?

1. 배달 시키세요

원작은 자크 루이 다비드의 <알프스산맥을 넘는 나폴레옹>입니다. 루마 에이전시에서는 나폴레옹을 배달하는 사람으로 수정했습니다. 나폴레옹은 마스크도 착용하고 있는데요. 감염의 위험, 그리고 타인과의 접촉을 줄이기 위해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라는 말도 덧붙이고 있습니다.

2. 사회적 거리 두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입니다. 원래는 예수의 양옆에 열두 제자가 함께 앉아있는데요. 열 두 제자를 모두 지워버렸네요. 타인과 거리를 유지하고 함께 만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3. 사과 대신 마스크

르네 마그리트의 <인간의 아들>이 원작인 이 포스터. 사과 대신 마스크를 그려두었습니다. 그리고 마스크를 쓰는 방법까지 친절하게 설명해두었네요. '입과 코를 가리고, 착용한 이후에는 마스크를 만지지 마세요'

4. 대량 구매해두세요

원작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담비를 안은 여인>입니다. 그러나 포스터에서는 담비 대신 식재료를 안고 있는 모습이네요. 마스크 또한 기본입니다. 그리고 식료품을 비축해두라고 하는데요. 식료품을 비축해두면 집에 더 오래 머무를 수 있고 감염의 위험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5. 손 닿기 전 손 소독제 필수!

미켈란젤로의 <아담의 창조>입니다. 원작에서는 오른쪽에 있는 하느님이 오른쪽 팔을 뻗어서 생명의 불꽃을 아담에게 전달하고 있고, 아담은 왼쪽 팔을 뻗어 그 불꽃을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죠. 그러나 포스터에서는 불꽃 대신 손 소독제를 주고 있네요. 손 소독제를 사용하라는 의미겠죠.

6. 2미터 유지 해야합니다. 제발 저리 가세요.

프레더릭 레이턴의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입니다. 저승으로 간 에우리디케를 데려오기 위해서 꼭 지켜야 할 것이 있었는데요. 바로 오르페우스가 저승의 길을 다 지날 때까지 에우리디케의 얼굴을 보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었죠. 원작은 에우리디케의 얼굴을 보지 않으려 애쓰는 오르페우스의 노력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포스터에서는 오르페우스에게 마스크와 장갑을 씌워놓았네요. 그리고 공공장소에서는 타인과 2미터의 거리를 두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7. 카드로 계산하세요

벤저민 웨스트의 <워렐부인>입니다. 원작에서는 워렐부인을 '젊음의 신' 헤베로 묘사해 두었죠. 포스터에서는 워렐 부인이 신용카드를 들고 있네요. 그리고 현금으로 계산하는 대신 카드를 사용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자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8. 장갑 착용하세요

지오반니 바티스타 살비의 <기도하는 성모 마리아>입니다. 기도할 때도 장갑을 끼고 있네요.

9. 손 씻으세요.

라파엘로 산치오의 <붉은 옷을 입은 젊은 남자의 초상>입니다. 포스터에서는 오묘한 눈빛으로 손을 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