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반성문 500번?' 자가 격리 지침 어긴 외국 여행객들에게 '반성문' 쓰게 한 나라

by레드프라이데이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어떤 나라들은 강력한 봉쇄 정책을 시행하며 식료품 구입이나 의약품 구매 등 필수적인 용무가 아니면 외출할 수 없도록 하는데요. 인도도 그중의 하나입니다. 인도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14일까지 3주간 국가 봉쇄령을 발령한 바 있죠.

이런 가운데 인도의 리시케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봉쇄령을 어겨 처벌을 받게 되었습니다.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리시케시는 비틀스가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요가 수련을 하러 온 곳으로도 유명한 도시입니다. 이 도시는 전 세계 비틀스 팬들의 성지이기도 한데요. 인도 봉쇄 기간에도 700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관광을 하고 수련도 하고 있습니다. 이중 이스라엘, 멕시코, 호주, 오스트리아에서 온 관광객들은 봉쇄령을 따르지 않고 산책을 하다 경찰에게 적발되었습니다.

얼마 전 인도에서는 봉쇄령을 어기고 외출한 국민들을 계도하는 과정에서 회초리, 얼차려 등의 비민주적인 방법이 동원되어 화제였는데요. 과연 외국인들은 어떤 처벌을 받았을까요? 바로 '반성문'이었습니다. 이들은 종이에 '저는 봉쇄 규칙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문구를 500번 써야만 했다고 하네요. 학창 시절 우리가 많이 작성했었던 반성문과 비슷하네요.

관광객들은 봉쇄 기간 동안 인도 국민들과 똑같이 필수적인 용무가 있을 때만 외출할 수 있는데요. 이들은 심지어 인도인과 동행해야 외출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한편 인도는 봉쇄령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데요. 이 때문에 애초에 3주간 예정 되어 있었던 봉쇄령을 2주 더 연장할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