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바티칸, 자유의여신상 마저..' 만약 사회적 거리 두기가 몇 십 년 지속된다면?

by레드프라이데이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며 도시가 봉쇄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출신의 디자이너 지오반니 가로네는 만약 이 사회 봉쇄가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이 세상이 어떻게 될지 상상했는데요. 많은 자연적인 것들이 인공물을 압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인간들이 활동을 멈추자 각국의 미세먼지가 줄어들고 있고, 베네치아의 물은 투명해지기도 했는데요. 그만큼 인간의 개입이 없다면 세상은 점점 더 자연적으로 변해가겠죠.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beyond'입니다. 과연 지오반니 가로네의 상상 속 도시의 모습은 어떨까요?

1. 산 피에트로 바실리카

바티칸에서 가장 뛰어난 건물로 평가받는 산 피에트로 바실리카입니다.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곳이 덩굴 식물로 뒤덮이고 새들도 날아다니고 있는데요. 창문으로 비친 햇살이 이미지를 더욱 드라마틱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2. 산 마르코 광장

베네치아의 산 마르코 광장입니다. 사람들 대신 풀과 물로 뒤덮여 있는 모습이네요.

3. 자유의 여신상

미국 뉴욕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입니다. 자유의 여신상은 뉴욕 항의 리버티섬에 세워져 있는데요. 이 리버티 섬이 정글처럼 나무로 뒤덮이고 자유의 여신상 아랫 부분도 무성한 숲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4. 산타크로체 성당

피렌체의 산타크로체 성당입니다.

5. 에펠탑

파리의 에펠탑입니다. 숲으로 무성한 이 에펠탑 주위는 현재 잔디밭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만약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는다면 무성한 숲이 될 수도 있다는 상상이네요.

6. 파리 전경

파리의 전경입니다. METRO라는 표지판에 덩굴 식물과 거미줄이 엉겨 붙었습니다.

7. 유대인학살추모공원

베를린에 위치한 유대인학살추모공원입니다. 콘크리트비 사이로 기린이 다니고 있습니다.

8. 평양 지하철역

평양의 지하철역입니다. '왜 살아'라고 하는 문구가 눈에 띄는데요. 이 지하철역 마저 식물들로 뒤덮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