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왜 디즈니 공주는 백인?

직접 흑인 공주로 변신해 SNS 난리 나게 만든 여성 사진작가

by레드프라이데이

'신데렐라'라고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갸냘픈 금발의 여성이 풍성한 하늘색 드레스를 입고 도망치듯 무도회장을 빠져나오는 것이 떠오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나 백인 신데렐라만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2014년 브로드웨이에서는 뮤지컬 '신데렐라'에 최초로 흑인이 신데렐라 역할을 맡았으며, 앞서 전설의 가수 휘트니 휴스턴도 1997년 영화 <신데렐라>에서 신데렐라 역을 맡아 열연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휘트니 휴스턴의 <신데렐라>를 본 한 사진작가는 디즈니 공주들은 거의 다 백인이라는 것에 의문을 품고 흑인 여성인 자기 자신이 직접 공주가 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이 사진작가는 시모네 세븐(Symone Seven)입니다. 가장 처음 그가 선택한 공주는 신데렐라였습니다. 그녀는 아름답게 반짝이는 드레스를 입고, 곱슬거리는 머리를 위로 올려 아름다운 신데렐라의 모습을 재현했죠. 그리고 이 사진을 자신의 웹사이트에 올렸습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습니다. 그녀는 하루에도 수백개의 메시지를 받았는데요.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들에게서 온 것이 가장 많았다고 합니다.

시모네 세븐은 자신이 공주로 변하는 것이 '생각보다 더 큰일'인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공주로 변신했죠. 그녀의 포토샵 실력도 완성도 있는 변신에 한몫했습니다. 그녀는 <알라딘>의 자스민, 라푼젤, <공주와 개구리>의 티아나 공주(물론 티아나 공주는 원작에서도 흑인 공주입니다), <인어공주>의 아리엘, 그리고 말레피센트로 변신했습니다.

대부분의 의상은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것이었는데요. 티아나로 변신할 때는 흑인 여성이 소유한 브랜드인 트루페이스바이그레이스(Tru Face By Grace) 그리고 엘르넬 브라이덜(ElleNelle Bridal)에서 의상을 협찬해주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는 사실 어릴 때 흑인 바비 인형을 가지고 놀았고, 유색 인종의 배우가 출연하는 영화를 보았으며 집 안에는 흑인 문화와 관련된 예술 작품이 많았다고 하는데요. 자신이 자라서 보니 다른 사람들은 자신처럼 문화적으로 다양한 환경에서 자라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SNS가 발달하며 이런 문화적 다양성이 더욱 장려되고 있기에 긍정적인 신호라고 하네요.

시모네 세븐은 자신의 변신을 보고 많은 흑인 소녀들이 자신감을 얻고 당당해지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또한 그녀의 사진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고 싶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