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찐 원테이블 식당?' 하루에 한 명만 받을 수 있다는 세계 유일의 코로나 식당

by레드프라이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모임과 외출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외출해야 할 경우 다른 사람들과 6피트, 1.8미터 정도의 간격을 두는 것이죠. 이로 인해 많은 식당이나 카페도 가기가 꺼려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얼마 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해 전혀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레스토랑이 오픈했다는 소식입니다. 이곳에 가면 자연 환기는 물론, 종업원과도 마주치지 않고, 다른 손님과도 만날 일이 없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 것일까요?

앞서 소개한 식당은 스웨덴의 목초지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벽히 실천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습니다. 먼저 이 식당의 위치는 스웨덴의 목초지입니다. 허허벌판에 식탁이 하나 놓여있는 것이죠. 그리고 이곳에는 의자가 하나밖에 없는데요. 즉 1인용 테이블이며 하루에 단 한 명의 손님만을 받는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음식은 어떻게 오는 것일까요? 바로 부엌에서부터 테이블까지 밧줄을 설치하는 것인데요. 밧줄에 바구니를 매달아 바구니를 통해 전달됩니다. 부엌에서 테이블까지는 약 50미터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이 식당의 이름은 'Bord för En'인데요. 영어로 바꾸면 'Table for One'이며 우리 말로는 한 명을 위한 테이블이라는 뜻입니다. 이곳에서는 단 하나의 메뉴밖에 없습니다. 코스요리이죠. 스웨덴식 해시 브라운인 스메타나, 그리고 해초 캐비어, 퓌레, 옥수수 크로켓, 진에 절인 블루베리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메뉴는 이 지역에서 재배된 제철 지역 식재료를 이용해 만든 것인데요. 현재 식료품을 구하기 힘들기에 이런 선택을 했다고 하네요.

음료 또한 특별합니다. 음료 메뉴는 2019년 세계 5대 바 리스트에 올랐던 린지 티오의 창업자 조엘 쇠데르베크가 큐레이션 한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네요.

가격은 얼마일까요? 놀랍게도 가격은 식사를 한 사람이 정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레스토랑의 주인에 따르면 '모든 사람들이 이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런 결정을 했다고 합니다. 또한 이 식당은 '세계 유일의 코로나 안전 식당이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죠.

이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스웨덴에 사는 부부 라스무스 페르손과 린다 칼슨인데요. 이들은 린다 칼슨의 부모님과 식사를 한 이후 이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고 합니다. 이전에 셰프로 일한 적 있었던 페르손은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기로 했고, 점심 식사를 만든 후 창문을 통해 야외 테이블로 전달했다고 하네요. 이후 이들은 이 레스토랑의 홈페이지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한편 이 레스토랑은 5월 10일부터 정식으로 개업하며 8월 1일까지 영업을 계속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