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3분만에 매진?' 예약이 수강신청 수준이라는 중국 유명 관광지

by레드프라이데이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이제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 중국에서는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잠잠해졌다는 소식입니다. 이에 중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봉쇄되었던 곳을 하나둘씩 해제하며 점점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놀이공원이 재개장한다는 소식입니다. 바로 지난 1월 코로나19의 여파로 문을 닫았던 상하이 디즈니랜드입니다.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지난 2016년 6월 문을 연 최신상 놀이공원이었는데요. 개장한 지 4년이 채 되지 않아 코로나19로 인해 직격탄을 맞고 문을 닫았던 것이죠.

상하이 디즈니랜드의 재개장일은 5월 11일입니다. 그러나 누구나 입장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방역상의 문제로 미리 예약을 해야 하죠. 현장 발권은 안된다는 뜻입니다. 그리고 예약은 5월 9일 월요일 오전 8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예약은 여행 플랫폼 페이주(Fliggy, 플리기), 그리고 소셜 커머스 앱 메이투안(Meituan)(Meituan)에서 이뤄졌습니다.

과연 결과는 어땠을까요? '초대박'이었습니다. 페이주에 따르면 개장일인 11일의 티켓과 토요일인 16일의 티켓이 무려 3분 만에 매진되었다고 하네요.

티켓의 매진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살 수 있는 티켓의 양이 너무나 적습니다. 디즈니랜드 측에서는 하루에 몇 명의 방문객을 받는지 정확히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때문에 하루 2만 4천 명의 방문객만 받도록 의무화했죠. 이 숫자는 하루 평균 방문객인 8만 명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그러나 디즈니랜드의 CEO 밥 차펙은 재개장 초기에는 2만 4천명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혀 입장객의 숫자가 매우 적다는 것을 강조했죠. 이후 정부가 제시한 30% 상한선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죠.

또한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왔던 중국인들의 여행 욕구와 테마파크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인기로 인해 티켓이 매진되었다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5월 1일부터 시작된 노동절 황금연휴 때 나흘간 1억 명이 여행했고, 심지어 일부 유명 관광지는 몰려든 인파로 인해 운영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졌죠. 이를 '보복 소비'라고 부르는데요. 코로나19에 의해 억눌렸던 소비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현상을 일컫는 것이죠.

한편 상하이 디즈니렌드에서는 입장객을 적게 받더라도 철저한 방역으로 코로나19를 예방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줄을 설 때 거리 두기를 지키고, 입장객의 체온을 측정하며, 정부에서 발행한 QR 코드를 활용해 감염의 위험이 있는 사람들의 놀이공원 입장을 사전에 막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광범위한 소독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관람객들은 놀이기구를 타기 전, 탄 후에 한 번씩 손소독제를 이용해야 하며, 놀이기구와 핸들바, 줄 서는 곳에 있는 레일, 회전 문 등을 주기적으로 소독할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