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면회 아닙니다' 코로나 이후 유럽 여행 가면 보게 될 광경

by레드프라이데이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했습니다. 유럽도 예외는 아니죠. 유럽은 대부분 강력한 봉쇄 정책을 택하며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애썼는데요. 이제 코로나19가 조금씩 안정권에 들어오면서 봉쇄령을 해제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서서히 하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특히 이탈리아는 지난 월요일(5월 4일) 봉쇄령이 해제되며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일터로 돌아갔습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는 완전히 봉쇄가 해제되길 기대하며 각종 상점들도 문을 열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중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것이 있는데요. 바로 식당의 재개장 준비 모습이었습니다. 따뜻하고 정겨운 분위기의 식당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된 곳이 꽤 보이네요. 이 칸막이는 플렉시 글래스라는 소재로 만들어진 것인데요. 플렉시 글래스는 유리같이 투명한 합성수지로 비행기 등의 유리창으로 사용되는 소재입니다.

이 플렉시 글래스는 옆 테이블에서 올 수 있는 비말을 차단할 수 있도록 테이블 사이에 설치된 것도 있고, 심지어 함께 식사를 하는 동행인 사이를 막아둔 것도 있네요.

한편 이 칸막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그리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워낙 사람 간의 친밀함과 스킨십을 중요시 여기는 문화에서 비롯된 반응인 것 같은데요. '셰프는 사회적 거리 두기 안 해요? 바텐더랑 웨이터는요? 왜 손님한테만 강요하는지..' '차라리 집에서 먹겠다. 저게 뭐람' '교도소 면회 온 것 같네..'

물론 긍정적인 반응도 있었습니다. '나는 이상하게도 저 칸막이가 좋네요.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친밀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렇게라도 해서 카페와 식당을 연다는 건 이탈리아에서 카페와 식당이 그냥 '먹고 마시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에요. 사람들은 이곳에서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이죠. 그것이 이탈리아의 문화에요. 그리고 이 이탈리아인들의 일상을 돌려놓기 위해 식당에서는 최선을 다하고 있죠. 지지합니다.' 등의 반응이 눈에 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