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청소 시키고, 영상 공개까지?' 만리장성에 낙서했다 X망신 당한 여성

by레드프라이데이

지구에 건설된 수많은 인공 건축물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거대한 성. 험준한 산, 협곡, 그리고 사막까지 이어진 구조물. 바로 만리장성입니다. 만리장성은 중국에서 혹은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한 번쯤 가보고 싶어 하는 인기 관광지이기도 한데요. 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 만큼 훼손으로 몸살을 앓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 만리장성의 성벽에 뾰족한 물건으로 낙서를 하거나, 분필 등을 이용해 낙서를 하는 것은 뉴스도 되지 않을 만큼 흔한 일인데요. 얼마 전 한 여성이 낙서한 후 만리장성 측에 체포되어 대가를 치른 사건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9일 중국의 SNS 웨이보에는 논란의 게시글 하나가 올라왔습니다. 바로 만리장성을 다녀온 한 소녀의 인증이었습니다. 예쁜 셀카 한 장과 함께 올라온 사진이 논란이 되었는데요. 바로 만리장성의 성벽에 낙서를 한 것이었습니다. 낙서는 자신의 이름과 남자친구의 이름, 그리고 그 사이에는 하트가 있었는데요. 남자친구와의 사랑도 2,300년이 된 만리장성처럼 오래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런 낙서를 한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만리장성과 경찰 측에서 나섰습니다. 이 낙서를 한 범인을 색출한 것이었죠. 이들은 예약 시스템을 통해 중국 북부의 허베이성에서 온 한 미성년자가 이 낙서를 한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낙서는 뾰족한 물건이 아니라 분필 같은 것으로 작성되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소녀는 만리장성으로 소환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한 낙서 뿐만이 아니라 주변의 다른 낙서도 지우도록 했습니다. 심지어 이 현장을 영상으로 촬영까지 했는데요. 마스크를 착용하고 천과 물로 낙서를 지우는 모습을 공개하며 다른 관광객들에게도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네요. 물론 영상까지 공개하며 망신을 준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만리장성 측의 입장도 이해한다는 반응도 있습니다.

한편 최근 만리장성의 수난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만리장성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재개장한 3월 24일, 한 10대 소녀가 열쇠로 만리장성의 성벽을 긁으며 낙서를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었는데요. 영상 속에서는 '빨리 써! 경비원들이 소리 지를 수도 있어'라는 말이 또렷이 들려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후 만리장성의 관리인은 이 10대들이 이후 적발되었으며, 따끔하게 야단을 쳤다고 밝히기도 했죠.

중국뿐만이 아니라 세계인의 문화유산인 만리장성이 낙서와 벽돌을 빼가는 등의 훼손으로 심한 손상을 입고 있는데요. 관광객들의 성숙한 시민 의식으로 이런 일이 더 이상은 없어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