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코로나 예방 위해 야외 소변기 준비한다는 해외 유명 관광지

by레드프라이데이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많은 국가에서 '봉쇄령'을 시행했습니다. 비 필수적인 사업장들은 문을 닫았고, 사람들은 외출을 삼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식료품을 사거나, 강아지를 산책시키거나, 의약품을 구하는 등 이런 저런 이유로 외출을 해야만 했고 한 가지 문제점이 생겼습니다. 바로 상점들이 문을 닫았기에 공중 화장실이 부족해진 것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프랑스 지자체에서는 공중 소변기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이 공중 소변기는 현재 프랑스 내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죠. 바로 '야외 소변기'이기 때문입니다. 야외에 설치된 공중 화장실이면서, 사방에 벽으로 막히지 않은 오픈된 형태인데요. 과연 어떤 야외 소변기가 설치되는 것일까요?

먼저 라피(Lapee)라는 이름의 소변기입니다. 이 소변기는 여성들이 사용할 수 있는 것인데요. 핑크색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나선형으로 세 개의 소변기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 화장실의 특징은 완전한 폐쇄형이 아니라는 것인데요. 소변을 보기 위해 앉으면 지상에 서 있는 사람의 눈높이와 맞게 밖을 내다볼 수 있어 더욱 안전하다고 하네요.

물론 화장실에 문이 없어 불안함이 없지 않겠지만 누구나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알 수 있어 문이 굳이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또한 폐쇄되어 있기에 아무도 볼 수 없는 문 뒤에 있는 것보다 개방형 화장실이 더 안전하다고도 하네요. 이곳에서 발생되는 소변은 기존의 하수도 시스템을 이용해 처리할 수도 있고, 1,100리터의 자체 탱크에서 처리할 수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개방된 화장실이라는 점은 코로나 시대에 큰 장점이라고 하는데요. 따로 환기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소변기는 쭈그려 앉아 볼일을 봐야 하기에 접촉도 최소화할 수 있어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에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물론 중심을 잡기 위해 벽을 손으로 잡을 수는 있지만 중앙에 손소독제를 비치해두었기에 걱정이 없다고 합니다.

라피는 6월부터 프랑스에서 10번째로 큰 도시 렌(Rennes)의 길거리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에 대한 환영의 시선과 우려의 시선이 동시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또 하나의 소변기는 지난 2017년부터 프랑스 파리의 거리에 이미 등장했던 것입니다. 바로 위리트로투아(Uritrottoir)입니다. 위리트로투아는 사실 프랑스 파리에 노상방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것입니다. 이 소변기는 물이 필요 없이 간단하게 설치가 가능한데요. 소변기의 내부에 톱밥 목재 조각, 짚 등이 있어 이 재료가 소변과 결합되면 친환경 비료가 되기 때문입니다. 최대 600명의 소변을 모을 수 있고, 소변이 가득 차게 되면 원격제어시스템에 통보되어 수거됩니다.

빨간색 외관의 소변기의 위에는 예쁜 꽃들이 심어져 있어 화분이라고 오해할 수도 있지만 사실은 소변기였던 것이죠. 그러나 이 소변기에 대한 반발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먼저 유서 깊은 도시의 미관을 해친다는 이유입니다. 주로 사람들이 밀집되는 곳에 소변기가 만들어지다 보니 노트르담 성당, 센느강 인근 등 유명 관광지에 집중되어 있었죠. 또한 초등학교 인근에 설치된 소변기는 학생들이 노출증 환자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위리트로투아는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라피와 마찬가지로 환기에 대한 걱정이 없고,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위리트로투아 또한 프랑스의 도시 샹베리에서 선택받았는데요. 샹베리의 거리에서 6월부터 위리트로투아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소변기들은 사실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나온 것은 아니지만 나름대로의 장점 덕분에 도시에 생겨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너무 개방적이라는 점 때문에 모든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지는 않지만 코로나 시대에 하나의 대안이 될 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