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6700억 사옥도 모자라 본사 앞에 '첨단 도시' 짓는다는 중국 기업

by레드프라이데이

중국 최대의 종합 인터넷 회사이자,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의 모기업 텐센트를 아시나요? 2017년 삼성전자의 시가 총액을 앞질렀으며 현재 삼성전자 시가 총액의 두 배에 달하고 있는 거대 기업 중의 하나입니다.

텐센트는 2년 전인 2018년 4월 신사옥을 설립하며 중국 최대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드러냈습니다. 신사옥은 50층, 39층짜리 빌딩 두 개가 다리로 연결되어 있는 모습인데요. 마화텅 텐센트 회장이 강조하는 '연결성'을 잘 보여주는 건축물로 화제가 되었죠.

이 건축물은 아마존과 구글 신사옥을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가 로버트 맨킨의 NBBJ 건축회사가 설계를 맡기도 했는데요. 이 신사옥을 짓기 위해 5억 9,9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6,700억 원을 투자하며 통 큰 면모를 보이기도 했죠.

이렇게나 많은 돈을 쓴 텐센트가 신사옥이 완공된지 2년 만에 또 다른 대형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니다. 이번에는 단순히 빌딩을 짓는 건설 계획이 아니었습니다. 하나의 '도시'를 만드는 거대 계획이죠.

이 도시 또한 본사를 건립한 NBBJ가 맡았습니다. 그리고 '넷시티'라는 이름을 붙였죠. 넷시티는 200만 평방미터의 크기로 뉴욕의 미드타운 맨해튼 정도, 혹은 자금성의 2.5배 정도의 크기이며, 이곳의 가장 큰 특징은 차가 없는 것이라고 합니다. 넷시티에는 사무실, 주거 공간, 공원,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이 들어올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 도시가 완성되면 약 8만 명의 주민들과 직원들을 수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넷시티는 현재 텐센트의 본사가 위치하고 있는 선전의 다찬베이터미널 근처에 지어질 예정입니다. 도시가 완성된 후 사람들은 지하철을 이용해 선전의 중심부에서 넷시티까지 이동할 수 있으며, 넷시티 내에서는 도보, 자전거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물길을 따라 페리도 다닐 예정이라고 하네요. NBBJ에 의하면 차가 없는 공간을 설계하는 것은 '사람을 위한, 사람에 관한 도시를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합니다.

넷시티에는 해변을 바라본 빌딩이 계단식으로 지어질 예정입니다. 1층짜리 건물에서 30층짜리 건물까지 있으며 도시 곳곳에서 물을 볼 수 있을 예정이죠. 또한 해안가를 따라서는 맹그로브 나무가 심어질 예정입니다. 이 나무는 홍수를 방지해 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수위를 체크할 수 있는 센서 또한 이용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넷시티는 '인터넷의 분산통신망' 기술을 반영해 최첨단 도시로 설계될 예정인데요. 모든 것이 분산통신망에 의해 엄격하게 통제되고, 물류, 사람, 차량의 흐름을 용이하게 하는 공간 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합니다.

막강한 자본력으로 본사 신사옥 건물에 이어 2년 만에 도시를 건립하겠다는 텐센트. 이들의 실험과 결과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