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본드걸에서 플러스 사이즈 모델까지' 역사상 가장 유명한 수영복 TOP 10

by레드프라이데이

바야흐로 여름이 다가왔습니다. 여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수영복'입니다. 요즘은 다양한 형태의 수영복으로 많은 사람들의 선택권이 넓어졌는데요. 항상 이렇게 많은 종류의 수영복이 나왔던 것은 아닙니다.

시대에 따라 새로운 스타일이 하나씩 나오기 시작한 것이죠. 오늘 RedFriday에서는 역사상 가장 유명한 수영복을 소개할 텐데요. 수영복 트렌드를 주도했다고 말해도 손색없는 모델과 수영복일 것 같네요.

1. 1946년 : 첫 비키니

1946년 여름. 프랑스 디자이너 루이스 리어드(Louis Reard)가 최초의 비키니를 선보였습니다. 이 비키니에는 뉴스 모양이 프리넡되어 있었고 지스트링(G String) 형태로 되어 있었죠. 이 당시에는 충격적인 디자인이었습니다. 최신 패션에 밝은 모델들도 입기를 거부했는데요. 결국 스트리퍼였던 미쉘린 베르나르디니(Micheline Bernardini)가 입고 포즈를 취했습니다. 이 사진이 공개된 이후 비키니는 매우 인기를 얻었죠.

2. 1948년 : 만인의 연인의 수영복

'만인의 연인'이라 불렸던 여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비키니에 비해 다소 보수적인 스타일입니다. 그러나 이 스타일조차 당시에는 파격적이었죠. 폴카 도트 무늬에 홀터탑, 그리고 반바지 스타일로 전형적인 핀업걸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3. 1952년 : 섹시 스타의 비키니

프랑스에서 첫 비키니가 공개된 지 6년만에 '비키니'라는 이름을 딴 영화가 만들어졌습니다. 바로 브리지트 바르도가 주인공을 맡은 <비키니를 입은 소녀>였죠. 20세기 중반 유럽에서는 슬슬 비키니를 받아들이기 시작했지만 미국에서는 아직 비키니는 흔하지 않았습니다.

4. 1950 : 마릴린 먼로의 수영복

미국 패션과 대중문화에 큰 영향을 끼친 마릴린 먼로. 그는 영화 촬영 때 비키니를 입었는데요. 이 모습은 영화로 나오지 못했습니다. 영화 제작이 중단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녀가 힐을 신고 입은 비키니 사진은 공개되었는데요. 미국 사회에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5. 1962년 : 본드걸의 비키니

제임스 본드 시리즈의 첫 편 <007 살인번호>에서 첫 본드걸을 맡은 우르술라 안드레스 또한 영화에서 비키니를 입었습니다. 이때 입은 비키니는 커다란 벨트 장식이 있으며 칼을 꽂는 곳도 있어 실용성이 돋보입니다.

6. 1976년 : 원조 미녀 삼총사의 레드 수영복

1976년 공개된 영화 <미녀 삼총사>는 단숨에 배우 파라 포셋을 스타덤에 올렸습니다. 파라 포셋의 영화 홍보 포스터는 센세이션을 일으키기도 했죠. 사실 이 포스터를 촬영할 때 감독은 파라 포셋이 비키니를 입길 원했지만, 그녀는 비키니를 가지고 있지 않았기에 이 빨간 원피스형 수영복을 입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녀의 스타일대로 헤어와 메이크업을 하고 카메라 앞에 섰죠.

7. 1983년 : 스타워즈의 비키니

1983년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 6 - 제다이의 귀환>에서 레이아 공주는 자바에게 잡히게 됩니다. 이때 입은 것이 황금빛의 비키니이죠. 이 비키니 또한 영화 역사상 매우 아이코닉한 수영복 중의 하나입니다.

8. 1995년 : 플레이보이 모델의 빨간 수영복

플레이보이 모델로 데뷔해 인기 TV 시리즈 베이워치(BayWatch)에서 열연을 펼친 파멜라 앤더슨. 뭐니 뭐니 해도 그녀의 상징 중의 하나는 이 시리즈에서 입었던 빨간 수영복입니다. 금발의 헤어와 풍만한 몸매가 수영복과 더없이 잘 어울리네요.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잠자리를 가질 때 이 수영복을 입는다고 밝히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9. 2004년 : 그때 그 시절 복고 수영복

깅엄 프린트 탑과 하이웨이스트 스커트가 특징이었던 영화 <노트북> 속 레이첼 맥아담스의 수영복입니다. 리본이 달린 헤드 밴드와 너무 잘 어울리며 그녀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배가 시키네요. 이 영화는 1940년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요. 복고풍 스타일로 스타일링을 한 것이 너무 멋지네요. 현재도 이런 레트로 무드의 비키니는 많이 보입니다.

10. 2016년 : 플러스 사이즈 모델의 등장

2016년 '다양성' '자기 몸 긍정주의'가 등장하며 플러스 사이즈 모델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이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는 최초로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의 표지에 등장했습니다. 이 사진 이후 그녀의 커리어는 승승장구하기 시작했죠. 현재 그녀는 '스윔슈츠포올(Swimsuits for All)이라는 수영복 브랜드를 론칭했고, 디자인까지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