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슈퍼카의 무덤?' 수천 대의 슈퍼카가 먼지 뒤집어쓰고 있는 이유는?

by레드프라이데이

롤스로이스, 페라리, 벤틀리, 람보르기니, 레인지로버. 누구나 갖고 싶어 하는 자동차의 브랜드입니다. 하나 장만하면 애지중지 타고 다녀야 할 것 같은 이런 자동차들이 수천 대나 먼지 속에 방치되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요?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지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특별한 장소는 바로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토후국 샤르자입니다. 이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슈퍼카의 무덤'이 있다고 합니다. 이곳의 존재는 모신 라티프라는 이름의 현지 유튜버에 의해 세계에 알려졌는데요. 이후 많은 언론에서 이곳을 취재하며 유명세를 타게 되었습니다.

이곳에는 수천만 원, 혹은 수억 원을 호가하는 슈퍼카들이 즐비한데요. 대부분은 오랫동안 방치되어 고장 난 상태라고 합니다. 먼지는 물론 뜨거운 열기에 외관은 부식되고, 부품도 망가진 것이죠. 과연 이 슈퍼카들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요?

해당 차들을 버린 대다수의 사람들은 UAE에서 빚을 갚지 못하고 도피한 외국인으로 추정된다고 하는데요. 현지 법에 따라 빚을 갚지 못하면 처벌을 피하기 어렵기에 많은 사람들이 공항에 차를 버리고 도주한 것입니다.

대부분의 차들은 상태가 좋지 않지만 가끔 상태가 좋은 슈퍼카를 찾을 수도 있고, 원하는 슈퍼카의 부품을 반값에 구할 수도 있기에 사람들이 이따금씩 찾고 있다고 합니다.

한편 '슈퍼카의 무덤'이라 불리는 곳은 UAE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지난 2016년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공원에서도 슈퍼카들이 무더기로 버려진 곳이 언론에 보도되었는데요.

이 자동차 또한 대부분 직, 간접적으로 범죄와 관련이 있거나, 서류상의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