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먹는 걸로 장난?' 알고보니 아디다스와 협업한 디자이너 작품이라고?

by레드프라이데이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디자이너 니콜 맥러플린(Nicole McLaughlin)은 그냥 평범한 디자이너가 아닙니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을 주제로 마치 조각품 같은 의상을 만들어냅니다.

업사이클링이란?

디자인을 새롭게 하거나 활용 방법을 바꿔 재고품을 새로운 가치를 지닌 제품으로 만드는 것

그는 지역의 중고품 가게나 리셀 앱을 통해 소재를 구하는데요. 옷을 만들기에는 너무나 생소한 소재로 여러 아이템을 만들고 있습니다. 배구공으로 슬리퍼를 만들기도 하고, 미니 시리얼 패키지로 조끼를 만들기도 하죠.

처음 니콜 맥머플린의 디자인을 본 사람들은 '장난치냐'고 생각할 만큼 황당한 제품들이 많은데요. 지난 몇 년간 맥러플린의 디자인은 팬층이 두터워졌고, 현재는 40만 명 이상의 SNS가 팔로워가 있을 정도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그녀는 아디다스, 미국 빈티지 시장 앱 디팝(Depop), 패션 브랜드 오프닝세레모니(Opening Ceremony) 등과 협업하며 현재는 이를 직업으로 삼고 있습니다.

과연 그의 제품 디자인은 어떤 모습일까요?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