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재미로 시작했는데 너무 똑같아 무서워진다는 '명화 재현 챌린지'

by레드프라이데이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덮친 지난 3월, 미국 석유 재벌 J. 폴 게티의 개인 소장품과 기금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게티 센터에서는 이곳의 문을 닫았습니다. 그러나 게티 센터는 네티즌들과의 소통을 시작했죠. 게티 센터는 네티즌들에게 '명화 재현 챌린지'를 제안했습니다. 그리고 자가 격리 중이던 네티즌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은 폭발했습니다. 사람들이 저마다 집 안에 있는 소품을 이용해 명화를 재현하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하프 연주를 재현하기 위해 집에 있는 청소기를 동원하고, 붕대를 머리에 칭칭 감아 반고흐의 자화상을 재현하기도 했죠.

재미로 시작한 이 챌린지는 놀랍게도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재현의 퀄리티는 이제 상상을 초월한 정도이죠. 금손 네티즌들의 메이크업 스킬과 사진 촬영 기술, 구도와 조명 색감까지 원작과 거의 유사한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명화 재현 챌린지'에 매우 진지한 네티즌들의 고퀄리티 명화 재현 작품을 소개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