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독학으로 사진 배웠다고?' 트라우마 치료하려 시작한 다람쥐 사진 SNS 화제

by레드프라이데이

강렬한 트라우마를 가진 한 사진작가가 있었습니다. 바로 34세의 니키 콜몬트(Niki Colemont)입니다. 그는 1986년 르완다에서 태어나 현재 벨기에의 디펌백(Diepenbeek)에 거주하고 있는데요. 그가 태어난지 몇 년 후 르완다에서는 대학살이 일어났고, 그가 4살 때 고아원에 맡겨졌다고 합니다. 그는 자신을 낳아준 부모님을 모른다고 하는데요. 어머니는 니키 콜몬트를 낳다가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전쟁 중에서 사망하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얼마 전 자신의 유일한 혈육인 누나가 3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떴다고 합니다. 오래 된 트라우마와, 견딜 수 없는 아픔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었다고 하네요.

그러던 2016년의 어느 날 그는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사진에 대한 정규 교육은 없었지만 계속 시도하고, 실패하며 사진을 배워갔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여자친구의 할머니가 사는 집 정원에서 다람쥐들을 보게 되었죠. 그는 곧 다람쥐에 매료되었습니다.

그는 시내에서 다람쥐 먹이통을 샀고, 이 먹이통을 정원에 놓아 두었습니다. 그리고 2개월 동안 기다렸죠. 이후 마법이 일어났습니다. 한 다람쥐가 이 먹이통에 접근했고, 먹이통에서 먹이를 꺼냈습니다. 5일 후 새로운 다람쥐가 왔다고 하는데요. 이 다람쥐들도 먹이통에 들어가 먹이를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30번째 생일을 맞아 자신의 사진기 니콘 D5200에 사용할 텔레 렌즈를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다람쥐들을 관찰할 텐트도 주문했죠. 이후 그에게는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고 하네요. 다람쥐를 위해 먹이를 곳곳에 올려두고 다람쥐를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아이디어로 다람쥐들이 특별한 포즈를 취할 수 있도록 세팅했죠. 그는 4년 동안 다람쥐를 촬영했는데요. 이로 인해 마음속 트라우마를 치유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과연 그의 마음까지 치료해준 사진 속 다람쥐들은 어떤 모습일까요?

#1

#2

#3

#4

#5

#6

#7

#8

#9

#10

사진출처 : @niki_colemont /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