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최소 8,000만 원에 팔겠다는 '쓰레기 봉지 아트' SNS 논란

by레드프라이데이

최근 수십 년간 개념 미술이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개념 미술이란 완성된 작품 자체보다 아이디어나 철학, 과정을 예술이라고 생각하는 미술인데요. 이에 소변기도 예술이 될 수 있고, 캔버스 위에 줄을 하나 그어 놓은 것도 미술이 될 수 있었죠. 그러나 개념 미술은 많은 대중의 비판을 받아오기도 했습니다. '날로 먹는다, 난해하다'라는 평가를 받으며 '나도 예술 할 수 있겠다'라는 말까지 나오기도 합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도 이렇게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개념 미술 중의 하나를 소개합니다. 물론 오늘날 거의 모든 예술은 개념 예술인데요. 이 작품은 '쓰레기'의 이미지를 차용하면서도 작가가 특정한 가격을 매겨 놓아 더욱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바로 개빈 터크(Gavin Turk)의 쓰레기봉투 아트입니다. 얼핏 진짜 쓰레기 봉투처럼 보이는 이 작품은 사실 청동을 거푸집에 넣어 만든 것입니다. 이후 검은색으로 채색을 한 것이죠. 이 작품은 세계적인 경매 회사 옥션하우스 필립스를 통해 시장에 나왔는데요. 최소 가격은 51,000 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8,000만 원 정도입니다.

개빈 터크는 53세의 예술가로 영국 왕실 예술대학을 졸업하고, 현재는 영국에서 가장 재능있는 모더니스트 중의 한 명인데요. 그럼에도 이 작품은 많은 네티즌들의 비판에 사로잡혔습니다. '이 작품이 8,000만원이라고? 쓰레기 봉투 안에 좋은 것이 들어있어야 할거야' '쓰레기 같아요. 그냥 쓰레기' '우리 집에도 예술 많은데' 등의 반응이 눈에 띕니다.

한편 개빈 터크의 웹사이트에서는 이 작품을 두고 '버려지는 물건들, 재활용되지 않는 쓰레기들이 우리의 낭비적인 소비생활의 부산물로 버려진다'라고 설명하며 현대 사회의 소비를 비판하는 제품이라는 것을 드러냈죠. 즉 사람들이 이 쓰레기 봉투 안에 무엇이 들어있을지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인 것입니다.

이 작품은 현재 최소 가격이 8,000만 원이고, 얼마에 팔릴지는 두고 보아야 할 것 같은데요. 과연 쓰레기 봉투 모양이 작품이 얼마에 팔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