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털실로 요리한다는' 금손 디자이너의 놀라운 니트 작품

by레드프라이데이

뜨개질도 예술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한 아티스트가 있습니다. 바로 니트웨어 디자이너 케이트 젠킨스(Kate Jenkins)입니다. 케이트 젠킨스는 8살 때 뜨개질과 코바느질을 배웠다고 하는데요.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그리는 것보다 뜨개질을 하는 것이 더 쉬웠다고 할 만큼 뜨개질에 소질을 보였습니다. 이후 그녀는 패션과 직물에 관련된 전공으로 대학을 졸업하고 니트 디자이너로 성공적인 경력을 쌓았습니다. 많은 회사에서 그녀의 스웨터를 찾았고, 그렇게 승승장구하며 오랫동안 니트웨어 디자이너로 살아가나 싶었죠.

그러나 그녀의 진짜 꿈은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뜨개질과 코바느질을 이용해 의류가 아닌 '뭔가 새롭고 창의적인 것'을 만드는 것이었죠. 그렇게 그녀의 작품은 탄생했습니다. 특히 그녀는 실을 이용해 음식을 만드는 것을 즐기는데요. 멀리서 보면 마치 진짜 음식 같은 모습이 눈에 띕니다.

과연 성공적인 경력을 뒤로하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찾은 케이트 젠킨스의 작품은 어떤 모습일까요? 실로 요리를 하는 그녀의 작품을 함께 감상해보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케이트 젠킨스의 작품은 올해 초 홍콩에서 '베이커리'를 콘셉트로 전시회를 가지기도 했는데요. 코로나19가 완화되고 우리나라에서도 그녀의 작품을 볼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