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코로나가 끝나면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아름다운 자연 절경 TOP12

by레드프라이데이

'자연'이라는 단어에는 여러 가지 수식어를 붙일 수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가슴 뛰는 단어는 '신비로움'이 아닐까 싶네요.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을 것만 같은 절경을 보여주는 곳이죠.

코로나로 인해 당장은 떠날 수 없지만, 코로나가 끝난다면 죽기 전에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아름다운 자연 절경들을 소개합니다.

#1 카노 크리스털 - 콜롬비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강, 액체 무지개 등으로 불리는 이 강은 콜롬비아 중부 메타 주에 있는 카노 크리스털입니다. 이 강물 속에는 '마카레니아 클라비게라'라는 수생식물이 서식하고 있는데요. 이 식물들이 햇빛에 반사되어 비치기에 이런 신비로운 색상이 나온다고 하네요.

#2 장가계 - 중국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영화 <아바타>의 배경에 영감을 준 장소입니다. 봉우리들 중 몇몇은 1250미터에 이르는 높이입니다.

#3 앤텔로프 캐니언 - 미국

많은 사진 작가들의 사랑을 받는 이곳은 미국 애리조나 주에 있는 앤털로프캐니언입니다. 이 협곡의 위쪽은 진한 주황색과 노란색으로, 아래는 어두운 푸른색과 보라색으로 변하는데요. 마치 화성에 온 듯한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냅니다.

#4 스코트라 섬 - 예멘

인도양에 위치한 스코트라섬에는 지구상 어느 장소에도 없고, 오직 이곳에만 있는 나무를 볼 수 있습니다.

#5 초콜릿 언덕 - 필리핀

필리핀 보홀에 위치한 '초콜릿 언덕'입니다. 언덕은 30미터에서 120미터까지 다양하게 있죠. 건기에 이 언덕은 초콜릿을 연상시키는 갈색으로 변한다고 합니다.

#6 스코가포스 폭포 - 아이슬란드

아이슬란드 스코가 지역에 위치한 폭포 스코가포스입니다. 이곳에서는 폭포가 만들어내는 엄청난 양의 물방울들로 인해 햇빛이 쨍쨍한 날 무지개도 볼 수 있죠. 스코가포스는 한 개가 아닌 두 개의 빙하에서 나온 물이 모이는 곳인데요. 전설에 따르면 한 바이킹이 이 폭포 아래에 금을 숨겼다고 하네요.

#7 플라이 간헐천 - 미국

이 간헐천은 인간의 실수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지난 1964년 지열 에너지 탐사과정에서 한 회사에서는 우연히 자연 온원 발원지를 건드리면서 발견되었는데요. 지금까지 신비로운 온천수 분출 모습을 유지하고 있죠.

#8 토르의 우물 - 미국

토르의 우물은 바닥이 없는 싱크홀 처럼 보이는데요. 사실 이곳은 천연 바다 분수입니다. 이곳은 아마도 해저 동굴의 지붕이 무너지며 만들어진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9 힐러 호수 - 호주

진한 핑크빛으로 합성 논란까지 일으킨 이곳은 호주에 위치한 힐러 호수입니다. 이곳이 핑크빛을 띄는 이유는 녹조류의 일종인 두날리엘라 살리나 때문인데요. 두날리엘라 살리나는 자외선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베타카로틴이라는 붉은 색소를 활성화 하고, 그 결과 이런 색상이 나오는 것입니다. 달콤한 딸기 우유 맛이 날 것 같지만 이 호수는 염분이 매우 많다고 하네요.

#10 홍해탄 - 중국

이곳은 중국 판진에 위치한 홍해탄(Red Beach)입니다. 홍해탄은 9월이 되면 온통 붉은 색상으로 변합니다. 이곳은 두루미의 서식지이기도 합니다.

#11 쉐락볼튼 - 노르웨이

쉐락볼튼은 절벽 사이에 낀 바위가 명물인 뤼세피요르드의 대표 등산 코스입니다. 매우 위험해 보이지만 이 바위는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며 많은 인스타그래머들에게 인기있는 사진 촬영 장소이기도 하죠.

#12 장예단샤국립지질공원 - 중국

'무지개산'이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 이곳은 단샤국립지질공원입니다. 이곳은 암석 지형의 기이한 색으로도 유명한데요. 이 지형은 2천 4백만 년 이상의 기간 동안 사암 및 여러 광물로 구성된 지질 퇴적 작용의 결과물이라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