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그림 한 점에 5,000억?'
세계에서 가장 비싼 그림 TOP 10

by레드프라이데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그림이 얼마인지 생각해본 적이 있으신가요? 상상을 초월하는 액수입니다. 100만 달러는 기본, 1억 달러가 넘어가는 그림들도 있는데요. 지금까지 팔린 그림 중 가장 비싼 그림들을 그린 작가들은 대부분 세상을 떠났고, 작품들은 더 이상 만들어낼 수 없기에 그림들의 가격은 시간이 지날수록 오르고 있죠.

오늘 RedFriday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그림 10점을 소개할 텐데요. 과연 1위는 어떤 그림이 차지했을까요?

10위 No. 5 1948 (잭슨 폴록) : 1억 4천만 달러 (1,630억 원)

1948년 '액션 페인팅' 기법으로 그린 잭슨 폴록의 그림이 2006년 뉴욕 소더비에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 작품은 1억 4,000만 달러에 팔렸죠. 잭슨 폴록은 미국의 추상표현주의를 이끈 작가입니다.

9위 걸작 (로이 리히텐슈타인) : 1억 6,500만 달러 (1,930억 원)

앤디 워홀과 더불이 팝아트의 양대 산맥인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입니다.

8위 누워있는 나부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 1억 7,040만 달러 (1,990억 원)

모딜리아니는 이탈리아의 화가입니다. 이 작품은 자신감이 넘치는 여성의 누드화를 선보이고 있는데요. 작품 속 여성은 시선을 회피하기 보다 관람객과 시선을 맞추고 있네요. 이는 세계 1차 대전 기간 여성의 위상 변화를 보여주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7위 알제의 여인들(버전 'O') (파블로 피카소) : 1억 7,940만 달러 (2,100억 원)

피카소의 작품 '알제의 여인들'은 피카소 큐비즘의 대표작입니다. 이 작품은 2015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낙찰되었습니다.

6위 No:6 (바이올렛, 그린, 그리고 레드) (마크 로스코) : 1억 8,600만 달러 (2,170억 원)

마크 로스코는 러시아 출신의 추상표현주의 선구자입니다. 한편 마크 로스코의 작품은 추상화처럼 보이지만 작가 스스로는 추상화가 아니라고 주장했는데요. 그는 '색채나 형태 등 다른 것들의 관계에는 관심이 없다'면서 자신은 '비극, 황홀경, 운명과 같은 인간의 근본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데에만 관심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5위 No. 17A 1948 (잭슨 폴록) : 2억 달러 (2,340억 원)

또 한 점의 잭슨 폴록 작품이 고가에 팔렸습니다.

4위 언제 결혼하니? (폴 고갱) : 2억 1,000만 달러 (2,455억 원)

앞에 앉아있는 여성은 귀에 꽃을 꽂고 있는데요. 타히티의 풍습에 따르면 이는 남편을 찾는 표시라고 합니다. 마치 뒤에 있는 여성이 앞의 여성에게 '언제 결혼하니?'라고 물어보며 손가락으로 누군가를 가리키고 있는 것 같네요.

3위 카드 놀이 하는 사람들 (폴 세잔) : 2억 5,000만 달러 (2,922억 원)

이 작품은 폴 세잔이 1980년대 초반에서 중반 사이에 완성한 포스트 인상파 시리즈 중의 하나입니다. 작품 속 카드 놀이를 하는 사람들의 얼굴은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으며, 테이블 위의 와인 한 병은 은은한 디테일을 더하고 있죠.

2위 인터체인지 (윌렘 드 쿠닝) : 3억 달러 (3,500억 원)

이 작품은 현재 추상화 최고가 낙찰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윌렘 드 쿠닝은 네덜란드 출신의 미국 작가인데요.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대표 작품이기도 하죠.

1위 살바토르 문디 (레오나르드 다 빈치) : 4억 5,050만 달러 (5,266억 원)

역사상 가장 비싼 그림이자 '남자 모나리자'라고 불리기도 하는 작품입니다. 이 그림은 한 손에는 수정공을 들고 한 손은 축복을 내리는 손동작을 하고 있는 예수의 모습을 그린 것입니다. 이 그림은 비싼 가격만큼이나 엄청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는데요. 바로 위작 논란입니다. 물론 진위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