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승무원 SNS 스타가 공개하는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곳 TOP6

by레드프라이데이

30세의 승무원 캣 카말라니(Kat Kamalani)는 승무원으로서의 삶과 여행 꿀팁을 공유하며 SNS 인플루언서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현재 28만 6,400명의 틱톡 팔로워, 5만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그리고 3만 3,500명의 유튜브 구독자가 있는데요. 얼마 전 '호텔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이라는 영상이 620만 뷰를 찍으며 화제가 되기도 했죠.

얼마 전 공개한 영상은 '승무원이 알려주는 비행기에서 가장 더러운 부분'이라는 제목을 가지고 있는데요. 코로나19 시대에 비행기를 타야 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으며 이미 100만 뷰를 넘어섰습니다. 과연 캣 카말라니가 경고하는 '가장 더러운 장소'는 어디일까요?

1. 좌석 뒤 포켓

카말라니에 따르면 좌석의 뒤에 있는 포켓은 비행 사이에 쓰레기를 제거하는 등 청소는 되지만 위생적으로 살균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보통 이곳에 코를 푼 휴지 등의 쓰레기를 넣어두는 승객들이 많기에 가장 더러운 곳 중의 하나라고 하네요.

2. 트레이 테이블

트레이 테이블도 사용하기 전 소독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그는 부모들이 트레이 테이블 위에서 기저귀를 가는 것을 많이 목격했다고 하는데요. 이후 이 기저귀를 좌석 뒤 포켓에 넣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합니다.

3. 공기 구멍

비행기를 타면 추위 때문에 좌석 위의 에어 벤트를 조절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이곳 또한 거의 청소되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만지는 곳이기에 그리 위생적이지는 않다고 합니다.

4. 기내 안전 수칙 안내문

안내문 또한 거의 대부분의 승객들이 만지고, 잘 교체도 되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5. 안전 벨트

'그냥 한번 닦으세요'라는 말을 덧붙이네요.

6. 화장실 문

카말라니는 휴지 등을 사용해 화장실 문을 열고 닫기를 추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