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코로나로 1년 만에 180도 바뀐 웃픈 여행사진 SNS 화제

by레드프라이데이

2020년은 '코로나의 한 해'였습니다. 전 세계의 국경문은 닫히고 하늘길이 막히며 해외 여행은 꿈도 못 꾸게 되었죠.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 혹은 여행 인플루언서들에게는 참 곤욕인 일인데요. 이 상황에서 한 여행 인플루언서의 사진 시리즈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더 샤로니클(The Sharonicle)을 운영하는 샤론 와프(Sharon Waugh)의 사진 작품입니다. 샤론 와프는 코로나 시대에 여행 블로거가 살아남는 법을 공개하고 있는데요. 그녀의 사진이 많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에서 '여행 사진 포즈'로 유명한 것들을 재현하고 있는데요. 여행을 가서 사진을 찍는 것이 아니라 집 안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버전'으로 여행 사진을 재현하는 것이죠. 이에 그녀의 SNS는 '여행 유머' 계정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다른 인스타그래머들 처럼 엉덩이가 부각되도록 뒤돌아 엉덩이를 내밀고 사진을 찍거나, 두루마리 휴지로 '타지마할'을 재현해 사진을 찍기도 합니다.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FollowMe' 포즈도 잊지 않고 있는데요. 

많은 네티즌들이 그녀의 사진에 열광하고 있네요. 과연 샤론 와프의 '사회적 거리 두기 버전 여행 사진'은 어떤 모습일까요?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 사진출처 : @thesharonicles /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