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외국인 사진작가의 눈에 비친 한국 거리의 모습

by레드프라이데이

여행에서 돌아온 뒤 사진을 보면서 뭔가 아쉬웠던 적이 있었나요? 무미건조한 프레임 속의 이미지만 남은 채 그곳의 온도, 소음, 사람들, 그리고 분위기가 빠진 것이죠. 물론 사진으로 이 모든 것을 담아낼 수 없다고 모두가 생각할 것 같은데요. 이를 사진에 담고자 하는 한 사진작가의 작품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재비어 포르텔라(Xavier Portela)입니다.

그는 독학으로 사진을 배운 사진작가인데요. 2014년 도쿄 여행 시 찍은 사진이 그의 사진 인생에서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그가 여행에서 찍은 사진을 돌아와서 본 이후 그는 너무나 실망했었다고 합니다. 사진에는 그가 느꼈던 분위기나 감정이 전혀 들어있지 않았던 것이죠. 이후 그는 사진을 포토샵으로 보정하기로 했습니다. 색상을 넣고, 톤을 바꿔 마치 만화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이미지를 만들기로 한 것이었죠. 그리고 자신의 사진 프로젝트 'Glow'가 탄생했습니다.

이후 그는 도쿄뿐만이 아니라 홍콩, 방콕, 그리고 뉴욕 등을 찾아 자신만의 느낌이 담긴 프로젝트 Glow를 이어갔는데요. 얼마 전에는 코로나 이전 한국의 서울과 부산을 찾아 찍은 후 작업한 사진을 공개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연 재비어 포르텔라의 눈에 비친 한국은 어떤 모습일까요? 그리고 그의 작품들을 감상해보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 사진출처 : Instagram @xavierporte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