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지금 놀리는 거야?'
세계 최악의 유명인 동상 TOP7

by레드프라이데이

인물 동상을 만든다는 것은 아마 그 인물을 존경하고, 업적을 기리고 싶은 목적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러나 가끔 인물 동상의 결과는 그리 좋지 못하죠. 마치 놀리기 위해서 만든 것 같다고 생각들 만큼 모욕적이기도 합니다. 

오늘 Red Friday에서는 세계 최악의 인물 동상들을 소개할텐데요. 과연 어떤 인물들이 있을까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7년 호날두의 고향인 포르투갈 마데이라 국제공항의 이름이 '마데이라 국제공항,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공상에는 호날두의 흉상과 현판이 공개되었는데요. 화제가 되며 이 공항을 알리는데 일등 공신이 되었죠. 호날도의 흉상이 화제가 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바로 호날두와 너무 닮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호날두의 흉상은 호날두보다 아일랜드 주장 나이얼 퀸을 더 닮았다는 보도도 있었네요.

2. 엘리자베스 여왕 부부

이 동상은 윈저성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이 동상의 주인 벤 베넷은 집안을 정리하다 이 테라코타 조각상을 발견하게 되었고, 이 조각상을 정원에 세우기로 생각했죠. 그는 이후 집 밖에 대 여섯 대의 레인지로버 차량이 차를 세운 것을 보았는데요. 여왕이 이 동상을 보러 온 것이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3. 앤디 머레이

상하이 롤렉스 마스터스 주최 측에서는 앤디 머레이의 2010년 대회 우승을 축하하기 위해 2011년에 동상을 만났습니다. 앤디 머레이는 이 동상이 마음에 드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많은 사람들은 이 동상이 앤디 머레이보다 콜린 퍼스를 더 닮았다고 지적했죠.

4. 콜린 퍼스

콜린 퍼스의 동상도 있습니다. 이 조각상은 2013년 런던의 하이드파크에 있는 호수에 설치되었죠. 

5. 멜라니아 트럼프

지난해 7월 멜라니아 트럼프 미국 영부인의 고국인 슬로베니아에 세워졌습니다. 이 동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때 랄프 로렌 옷을 입고 손을 흔들던 멜라니아 여사의 모습을 본떠 만들어진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누가 봐도 대충 만든 듯한 모습의 동상이네요. 이 동상은 1년 후 방화로 훼손되었는데요. 이후 이 조각상은 청동으로 다시 만들어지며 큰 화제가 되었죠.

6. 케이트 모스

톱모델 케이트 모스를 본떠 만든 황금 동상입니다. 이 동상은 영국 아티스트 마크 퀸(Marc Quinn)이 만든 것인데요. 2011년 57만 7천 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8억 5천만 원에 팔렸습니다.

7. 비틀스

텍사스 휴스턴에 있는 비틀스의 동상입니다. 2008년 허리케인 아이크가 미국에 상륙했을 때 폴 매카트니 동상이 쓰러져 검은 천으로 한참 동안 덮어 두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