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밥블레스유’ 이영자 “여배우들, 다음 생엔 다들 나처럼 태어난다고 해”

by서울신문

‘밥블레스유’ 이영자 “여배우들, 다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여배우들이 자신을 부러워한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 ‘밥블레스유’에서는 이영자와 최화정, 김숙, 송은이가 삼겹살을 먹으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삼겹살을 먹으며 다이어트에 스트레스받는 여배우들 고충을 전했다.


그는 “다음 생엔 다들 나처럼 태어난다고 한다. 실컷 먹고 맘 편하고 너무 좋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여배우들은 스트레스 많겠더라. 드라마, 영화 들어가기 전에 다이어트 하는데 독하게 하더라”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이영자는 “김희애는 초코파이 하나를 다 못 먹어봤다고 한다”며 안쓰러워했다.


이를 들은 최화정은 “나도 작품 할 때는 확확 (살을) 뺀다”며 “그래서 작품 안 들어간다. 그게 얼마나 힘든 일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사진=올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