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정은 영어통역관에
‘뉴페이스’ 신혜영 투입

by서울신문

김정은 영어통역관에 ‘뉴페이스’ 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새 통역사인 신혜영이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승용차를 타고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메트로폴 호텔로 이동하고 있다. 지난해 6월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남성인 김주성이 김 위원장의 영어 통역을 맡았다.하노이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뉴페이스’ 신혜영 통역관을 ‘1호 통역’으로 투입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공식 데뷔전에 나선 신 통역관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1차 회담에 이어 하노이 2차 회담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통역을 맡은 이연향 미 국무부 소속 통역국장과 ‘여성 통역관’ 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 위원장은 이번 하노이 담판을 앞두고 과거 통역관이던 김주성 통역관을 신 통역관으로 교체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도 이날 오후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된 친교 만찬에 앞서 기자단에 북측 통역관으로 ‘Ms. 신혜영’(Ms. Sin Hye Yong)이 참석한다고 공식 확인했다.


신 통역관은 전날 김 위원장이 숙소인 멜리아 호텔에 도착했을 때도 영어 통역 역할을 수행하는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신 통역관은 김 위원장에게 멜리아 호텔 총지배인 등 호텔 관계자들을 소개했고 그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김 위원장의 인사말을 통역했다.


김 위원장이 남성인 김주성 통역관을 신 통역관으로 교체한 데는 1차 싱가포르 회담 당시 이 국장에 집중됐던 관심이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국장은 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확대 정상회담 자리에 유일하게 배석한 여성 인물로 화제가 됐다.


김 위원장이 신 통역관을 이번 회담의 귀와 입 역할로 택하면서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된 ‘3+3 친교 만찬’에 2명의 여성이 배석하게 됐다.


이번 회담에서 처음 공식 석상에 등장한 신 통역관의 프로필은 아직 베일에 가려져 있다. 다만 북한 최고지도자의 ‘1호 통역’은 매우 엄격하게 관리되는 만큼 뛰어난 실력을 갖춘 인물일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