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버닝썬·아레나 수사 경찰 간부 돌연 사의 “고된 삶 그만”

by서울신문

곽정기 지수대장, 지휘부에 사의 표명

서울청장 만류…“이르면 이번주 사표 낼 것”

최근 ‘첩보 묵살 의혹’…“일방적인 주장”

서울신문

버닝썬과 아레나 등 강남권 클럽의 탈세·공무원 유착 의혹을 수사해온 곽정기(46)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총경)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내부에서는 갑작스런 소식에 놀란 모습을 보이고 있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곽 대장은 서울경찰청 지휘부에 “경찰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다만 원경환 당시 서울경찰청장의 만류로 사표는 제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대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곧 있을 총경 인사를 고려해 이번주나 다음주쯤 사표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갑작스런 사의 표명의 이유에 대해서는 “16년의 경찰 생활 동안 한치의 여유도 없이 살았던 것 같아 제2의 인생을 시작하려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버닝썬·아레나 사건을 맡으며 3달간 주말 없이 일하고 집으로도 일을 가져가는 등 밤낮없이 일했다”며 “이런 생활을 벗어났으면 한다는 가족의 권유도 있었고, 스스로도 다른 일을 시작하기엔 더 늦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이 최근 불거진 ‘버닝썬 첩보 묵살’ 의혹으로 비롯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 일 때문에 내린 결정은 아니지만 영향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면서 “(의혹 제기 당사자의) 일방적 주장에 대해 우려스러워하는 주변의 전화를 많이 받았다”고 답했다. 지난달 강남권 클럽 수사에 참여했던 한 일선 경찰은 “지수대장과 강남경찰서장이 버닝썬 수사를 시작한 계기가 된 제보가 잘못됐다는 의혹을 묵살했다”며 검찰에 진정을 접수했다. 이를 접수한 검찰은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 혐의가 확인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곽 대장은 2004년 고시특채(연수원 33기)로 경찰에 임관했다. 이후 경찰청 법무과와 서울 용산·영등포·강남·서초·송파경찰서 형사과장과 경기경찰청 수사과장, 그리고 경기 평택경찰서장, 서울 광진경찰서 서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또한 경찰 수사구조개혁 관련 논의에 전문가로 참여하기도 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