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트럼프, 또 방위비 증액 기정사실화 “한국 합의 감사”

by서울신문

“미국, 부유한 나라들 공짜로 보호

한국은 상당한 돈 지불하기로 합의

우방·적에 이용당해…더 이상 아냐”

서울신문

방위비 증액 압박한 트럼프 “한국, 상당한 돈 지불 합의”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기자들과 문답을 하던 도중 방위비 협상과 관련, 한국이 상당한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2020-05-08 워싱턴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 한국이 상당한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이 많은 돈을 내기로 했다고 언급한 데 이어 또 다시 증액 합의를 기정사실로 하면서 추가 부담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접견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문답을 하던 도중 “나는 그저 여러분에게 매우 부유한 나라들을 우리가 공짜로, 공짜로, 또는 거의 돈을 받지 못한 채 보호하고 있었다는 것을 말하고자 한다”면서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꺼냈다.


그는 한국을 거론하며 “한국은 우리에게 상당한 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우리는 매우 많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1조 5000억 달러를 지출하고 있다. 우리는 이 돈 모두를 지출하고 있다. 많은 돈이 든다”고 거론했다. 이어 “우리가 다른 나라들을 지켜주려고 한다면 그들 역시 분담금을 냄으로써 우리를 존중해야 한다”고 증액을 거듭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솔직히 말해 이 나라는 우방과 적에 의해 이용당해왔다”면서 “그러나 이제 더 이상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 “그들(한국)은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 그들은 내가 취임했을 때 내던 것보다 더 많은 돈을 내고 있다”면서 “우리는 합의를 할 수 있다. 그들(한국)은 합의를 원한다”고 언급했다.


당시 청와대는 “협상이 진행 중”이라면서 “합의한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다”고 일축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