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희라·신애라, 28년 만에 한 작품서 만난다

by서울신문

하반기 tvN ‘청춘기록‘ 합류

‘사랑이 뭐길래’ 이후 첫 재회

각각 박보검·변우석 엄마로

서울신문

웰메이드스타 이엔티·TKC PICTURES 제공

배우 하희라(왼쪽)와 신애라가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 합류했다. 1992년 종영한 ‘사랑이 뭐길래’이후 28년 만이다.


10일 tvN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청춘기록’ 출연을 확정했다. 앞서 배우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도 이 드라마에 합류했다.


‘청춘기록’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을 담은 작품이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연출한 안길호 감독과 ‘닥터스’, ‘사랑의 온도’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 등 청춘 배우와 하희라, 신애라를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게 되면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하희라와 신애라는 각각 꿈을 향해 질주하는 사혜준(박보검 분)과 원해효(변우석 분)의 엄마 한애숙, 김이영 역을 맡는다. 하희라는 아들의 든든한 편이 되어주는 따뜻한 엄마로, 신애라는 아들을 스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열정 충만한 엄마로 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하희라는 “좋은 배우, 훌륭한 제작진과 함께할 수 있고 특히 오랜만에 함께 하게 되는 배우 신애라가 있어 매 순간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7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신애라는 “좋은 드라마에 지금까지와 다른 이미지로 찾아뵙게 돼 감사하다”며 “특히 ‘사랑이 뭐길래’ 이후 30년 만에 하희라 배우와 재회하게 돼 반갑고 젊고 멋진 배우들과의 연기도 기대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