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북한 분석 또 틀린 북한 출신…태영호 연일 망신살

by서울신문

서울신문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김정은 신변이상설 주장했다 공식사과했던 태영호

“남북사무소 실제 폭파는 힘들 것” 하루만에 폭파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 탈북자인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의 분석이 또 다시 빗나갔다.


북한은 16일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에서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에 실행에 옮긴 것이다.


태영호 의원은 15일 “물리적으로 폭파하는 단계까지 가는 것은 힘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물리적으로 폭파한다는 건 전 세계가 다 보고 있는데, 상황을 좀 지켜봐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예측했었다.


또 “북한도 남북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빠질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이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를 수 있음을 분명히 예상할 것”이라며 그 이유를 들었다.

서울신문

북한이 16일 오후 2시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가 연기에 휩싸여 있다. 2020.6.16 연합뉴스

그러나 북한은 태 의원이 이같은 말을 한 지 하루만에 실제 폭파를 실행했다. 태 의원의 정보력이 빗나간 것은 처음이 아니다. 태 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 이상설과 관련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김 위원장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가 김 위원장이 건재한다는 것이 확인되자 공식사과한 바 있다.


당시 당선인 신분이던 태 의원은 “국회의원으로 선택해주신 이유 중 하나가 북한 문제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전망에 대한 기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신중하고 겸손한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