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지구상에 드리운 그림자…
우주정거장서 포착한 금환일식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일식 현상이 관측된 지난 21일, 우주에서도 이 놀라운 광경이 포착됐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 있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크리스토퍼 캐시디는 이날 NASA 우주비행사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우주 공간에서 자신이 직접 촬영한 일식의 모습을 사진으로 소개했다.


이와 함께 그는 “오늘 아침 7시10분쯤(GMT) 우리가 중국 상공을 지날 때 우현 쪽에서 금환일식의 매우 멋진 광경이 목격됐다”면서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 멋진 하루를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서울신문

이날 캐시디를 비롯한 몇몇 우주비행사는 비록 가족과 멀리 떨어져 있고 카드나 선물도 없지만, ISS에서 일식을 감상하며 아버지의 날을 축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날 일식은 태양과 달 그리고 지구가 완전히 일직선상에 놓인 일부 아시아 지역과 동유럽 그리고 아프리카 등지에서는 금환일식 형태로 목격됐다. 이는 달이 지구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 태양을 가리는 것으로,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개기일식과 달리 태양의 테두리는 가려지지 않아 금반지처럼 보인다.

서울신문

우리나라에서 포착된 부분일식(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는 달이 일직선 상에서 살짝 벗어났기에 태양의 일부만 가려지는 부분일식으로 관측됐다.


한편 다음 일식은 오는 12월로 예정돼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다. 우리나라에서 일식을 보려면 10년 뒤인 2030년이 돼야 하는 데 이때 역시 태양의 일부가 가려지는 부분일식 형태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NASA 우주비행사/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