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나우뉴스

840억짜리 블록버스터 영화
주연 맡은 ‘AI 로봇’의 정체는?

by서울신문

서울신문

한화로 84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블록버스터 영화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된 일본의 AI 로봇 ‘에리카’의 다양한 모습

서울신문

한화로 84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블록버스터 영화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된 일본의 AI 로봇 ‘에리카’의 다양한 모습

일본에서 개발된 AI 로봇이 세계 최초로 블록버스터 영화의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미국 허프포스트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대학 지능 로봇 연구소 연구진이 2015년 처음 공개한 AI 로봇 ‘에리카’는 여성으로 설정된 로봇으로, 상대방의 목소리나 움직임을 인식하고, 자율적으로 대화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로봇이 출연하는 영화는 7000만 달러(한화 약 84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공상과학 장르로, 가칭 ‘b’로 불리고 있다.


이 영화는 인간의 DNA를 연구하던 한 과학자가 예상치 못한 위험에 빠지면서, 그가 직접 설계한 AI 인공지능 로봇을 돕는 스토리로 알려졌다.


로봇 에리카는 이 영화에서 AI 인공지능 로봇 역을 맡았으며, 상대 배우인 과학자 및 영화 전체를 이끌 감독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대규모 투자는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관객상, 제30회 유러피안 필름 어워즈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2017)를 제작한 미국의 본디트 미디어 캐피털이 맡았으며, 제작은 벨기에와 미국의 프로덕션이 맡는다.


제작사는 지난해 일본에서 에리카가 출연하는 일부 장면을 촬영했고, 2021년 6월경 나머지 분량을 촬영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일본에서 개발된 로봇 ‘에리카’가 일본 방송국 아나운서로 ‘데뷔’했을 당시의 모습

에리카를 개발한 오사카대학 연구진은 “배우들은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만, 에리카에게는 그러한 경험이 없다. 우리는 1대1 테스트를 통해 에리카의 움직임과 감정을 만들고 이를 시뮬레이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에리카는 등장할 당시부터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로봇’이라는 별명으로 불려왔다. 나이는 23세로 설정돼 있으며, 때와 장소에 따라 헤어스타일과 의상이 달라진다. 개발자인 이시구로 히로시 박사는 과거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로봇도 감정이 필요하다”며 “대화할 때 표정에 따른 감정 표현을 조합함으로써 로봇의 의사소통 능력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규모 상업영화에 AI 로봇이 주인공으로 나선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지만, 로봇이 무대에 선 ‘최초’는 아니다. 2015년 로봇 ‘미온’은 독일에서 열린 오페라 무대에 올랐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