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핏빛으로 물든 美 ‘건국의 아버지’…뉴욕 경찰, 현상금까지 걸었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붉은 페인트로 훼손된 미국 ‘건국의 아버지’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조각상 (사진=EPA)

서울신문

붉은 페인트와 노란 페인트로 훼손된 미국 ‘건국의 아버지’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조각상 (사진=EPA)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한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조지 워싱턴 미국 초대 대통령의 조각이 붉은 페인트에 오염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인종차별 시위에 가담하는 일부 사람들은 조지 워싱턴 역시 100명의 노예를 거느린 인종차별주의자였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동상이나 조각을 훼손하는 행위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오전, 뉴욕 맨해튼의 워싱턴 스퀘어 공원 입구에 서 있는 아치 기둥의 조지 워싱턴 대형 조각이 붉은 페인트로 범벅이 된 채 발견됐다.


이 조각은 조지 워싱턴의 취임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889년 세워진 것으로, 붉은 페인트 피해를 입은 조각은 조지 워싱턴이 대통령으로 취임한 뒤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해당 사건을 인지한 뉴욕 경찰은 폐쇄회로 카메라를 분석해 두 명의 남성 용의자를 확보했다. 두 사람은 늦은 밤 현장을 찾았고, 가방에서 미리 준비한 페인트를 꺼내 조각을 향해 집어 던졌다.

서울신문

뉴욕 맨해튼에 있는 조지 워싱턴 미국 초대 대통령의 조각상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두 명의 모습을 담은 CCTV 화면

서울신문

뉴욕시청 관리부서 측이 페인트로 범벅된 조지 워싱턴의 조각을 세척하고 있다 (사진=EPA)

당시 용의자 두 명은 모두 가면을 쓴 채 이동하거나 조각을 훼손했기 때문에 정확한 신원 파악이 어려운 상황이다. 결국 뉴욕 경찰은 용의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신고한 사람에게 현상금 2500달러(한화 약 300만 원)를 주겠다고 공언하고 나섰다.


두 용의자는 붉은 페인트 범벅이 된 조각 외에도, 아치 기둥 반대쪽에 있던 조지 워싱턴의 또 다른 조각에도 페인트를 던져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붉게 물든 조지 워싱턴의 조각은 뉴욕시청의 관리부서가 나와 세척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시카고 남부의 조지 워싱턴 기념 동상이 낙서로 범벅돼 있다

한편 인종차별 시위가 시작된 뒤 조지 워싱턴 전 대통령의 동상이나 조각이 훼손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14일 시카고 남부의 유서깊은 공원인 워싱턴 파크에 서 있는, 116년 된 조지 워싱턴의 기념 동상도 낙서로 훼손돼 경찰이 조사를 벌였다.


조지 워싱턴은 영국과의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끌고 미합중국을 수립했을 뿐 아니라 초대 대통령으로서 보여준 합리적이고 절제된 리더십으로 오랜 기간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대농장 지주 출신으로 노예를 소유한 것은 사실이나, 직접 작성한 유언장에 오랫동안 자신 곁에 있었던 흑인 비서를 자유인으로 풀어줄 것을 적시하는 등 노예제를 마냥 옹호하지는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