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우주를 보다

태양의 10년이 단 1시간 만에…
NASA, 타임랩스 영상 공개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이 10년 동안 촬영한 태양의 모습을 이어 붙인 타임랩스 영상이 공개됐다(영상 캡쳐)

서울신문

지구 상공 위에서 태양을 관측하는 NASA의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의 이미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지난 10년간 찍어 온 태양의 모습을 모은 타임랩스 동영상을 공개했다.


NASA는 10년 동안 태양 관측 프로젝트인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을 운영해왔다. 태양활동관측위성은 약 3만 6000㎞ 상공의 정지궤도에서 태양을 관측하는 위성으로 2010년 2월 활동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태양 흑점과 생성과정 및 원인 등 지금까지 풀리지 않은 태양의 비밀들을 파헤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


NASA는 지난 10년간 SDO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낮 동안 0.75초에 한 번씩 태양의 활동을 촬영해왔다. 이렇게 촬영한 사진은 총 4억 2500만 장, 용량은 무려 2000만 GB에 달할 정도. NASA가 이번에 공개한 타임랩스 영상은 이 사진들을 단 61분의 분량으로 압축해 만든 것이다.

서울신문

지난 24일 공개된 해당 동영상은 태양의 대기와 태양의 가장 바깥쪽 대기층인 코로나의 움직임, 크고 작은 흑점 및 태양 표면의 폭발 현상 등 다양한 태양 활동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종종 영상 속 태양이 어두워지는 순간이 있는데, 이는 지구 또는 달이 태양을 가리는 일식 때문이다.


또 위성이 잠시 동작을 멈추면서 궤도가 달라지고, 이에 따라 태양의 위치가 잠깐 달라지는 모습도 담고 있다.


NASA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번 영상은 태양이 11년 주기로 발생하는 태양 활동의 상승 및 하강의 특징을 보여주며, 태양 표면의 분화와 같은 주목할만한 이벤트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SDO는 태양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지만 몇몇 놓친 순간이 있다. 영상 속 어두운 프레임은 우주선과 태양 사이를 통과하는 지구 또는 달에 의해 발생한 것이다. 또 2016년 발생한 정전 때문에 일주일 정도 일시적인 문제가 발생했었다”고 덧붙였다.


NASA는 SDO를 포함한 여러 임무가 앞으로 몇 년 동안 계속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우주에 관한 추가적인 정부를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