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지뢰 잡는 특별한 국산 전차 ‘K600 장애물개척전차’

by서울신문

서울신문

K600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난 2014년 현대로템이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된 이후 4년여에 걸쳐 개발됐으며 기계화 부대의 신속한 작전수행을 지원한다. 사진=현대로템

지뢰란 땅 속에 매설되어 압력이나 접근을 통한 자극을 받으면 폭발하는 무기이다. 오늘날 지뢰는 지상군에게 가장 위협적인 무기 중 하나이다. 다른 무기들과 달리 지면에 묻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폭발하기 직전까지는 확인조차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세계 각국은 이런 지뢰를 제거하기 위한 특별한 전차를 운용중인데 그것이 바로 장애물개척전차이다.

서울신문

전투공병차량으로도 불리는 장애물개척전차는 적이 구축한 지뢰지대나 대전차 장애물을 제거하는 특수한 장비이다. 사진=미 육군영어로 CEV(Combat Engineer Vehicle)

즉 전투공병차량으로 불리는 장애물개척전차는 적이 구축한 지뢰지대나 대전차 장애물을 제거하는 특수한 장비이다. 장애물개척전차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당시 영국은 1942년 8월 19일 프랑스 북부 디에프에 기습적인 상륙작전을 벌인다. 그러나 전차를 앞세우고 상륙한 영국군과 캐나다군은 대전차 장애물과 엄체화된 독일군 진지에서 쏟아진 집중포하 앞에 대패하고 결국 철수하게 된다. 이후 영국군은 최전선에서 적의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는 특수한 장비 개발에 나선다. 그 결과 1942년 10월 당시 사용하던 처칠 전차를 기반으로 AVRE(Assault Vehicle Royal Engineers)라는 장애물개척전차를 만들어낸다.

서울신문

우리나라는 미군의 영향을 받아 장애물개척전차 대신 미국이 만든 M9 전투장갑도저를 면허 생산해 200여대를 배치했다. 사진=미 육군

이후 장애물개척전차는 전장에서 없어서는 안 될 장비가 되었다. 반면 우리나라는 미군의 영향을 받아 장애물개척전차 대신 미국이 만든 M9 전투장갑도저를 면허 생산해 200여대를 배치했다. 그러나 육군에서 KM9으로 불리는 전투장갑도저는 최전선에서 사용되기에는 방호력이 떨어졌고 기갑부대와 같이 작전하기에는 기동성이 받쳐주지 못했다. 이 때문에 장애물개척전차 개발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K600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난 2014년 현대로템이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된 이후 4년여에 걸쳐 개발됐으며 기계화 부대의 신속한 작전수행을 지원한다. 국내에 처음 도입되는 장비로 전방에서 지뢰 및 각종 장애물을 제거하고 기동로를 확보하는 역할을 한다.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쟁기를 이용해 땅을 갈아엎어 묻혀 있던 지뢰를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 및 대전차 지뢰를 제거하며 자기감응지뢰 무능화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자기감응지뢰도 제거할 수 있다.

서울신문

K600 장애물개척전차는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쟁기를 이용해 땅을 갈아엎어 묻혀 있던 지뢰를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 및 대전차 지뢰를 제거한다. 사진=현대로템

이밖에 차체 상부에 부착된 굴삭팔에 굴삭용 키트나 파쇄기를 장착해 참호, 방벽 등 다양한 장애물을 재거할 수 있다. 굴삭팔은 크레인으로 사용할 수도 있어 무거운 장비를 인양하고 운반하는 용도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 차량 후미 좌우에 안전지역 표시를 위한 표식막대 발사 기능을 갖춘 통로표식장비를 1개씩 장착해 군 병력의 안전한 기동로를 확보할 수 있다. 특히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뢰 제거 능력을 바탕으로 비무장지대 등 대량의 지뢰가 매설된 지역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뢰제거 중 대전차 지뢰가 터져도 임무를 지속할 수 있을 정도로 우수한 차체 방호력을 갖춰 승무원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적으로 지뢰 제거 작업이 가능하다.


K600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난해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갔으며, 향후 백여 대가 전력화될 예정이다. 이밖에 몇몇 해외국가에서도 도입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