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코로나 면회 금지에…치매남편 돌보려 요양원 접시닦이 취직한 부인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치매 남편을 직접 돌볼 수 없게 된 아내가 요양원에 접시닦이로 취직했다. 12일(현지시간) NBC투데이는 팬데믹으로 면회가 금지된 요양원에 직원으로 들어가 남편을 계속 돌보는 아내의 사연을 전했다./사진=마리 다니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치매 남편을 직접 돌볼 수 없게 된 아내가 요양원에 접시닦이로 취직했다. 12일(현지시간) NBC투데이는 팬데믹으로 면회가 금지된 요양원에 직원으로 들어가 남편을 계속 돌보는 아내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사는 마리 다니엘(57)은 지난해 여름 남편 스티브 다니엘(66)을 요양원에 들여보냈다.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적절한 환경에서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이 남편에게 도움이 되리라 판단했다. 그리곤 매일같이 남편을 찾았다. 밤마다 잠자리도 돌봤다.

서울신문

아내가 할 수 있는 건 그저 창문 밖에서 남편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일뿐이었다.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이해하지 못한 남편은 창문 너머에서 눈물을 뚝뚝 흘렸다./사진=마리 다니엘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은 부부의 모든 일상을 바꿔놓았다. 아내는 “3월 11일부터 면회가 금지됐다. 하루 전까지만 해도 남편을 볼 수 있었는데 전염병이 플로리다주를 강타했다”고 밝혔다. 주정부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요양원 면회 금지령을 내렸다. 아내가 할 수 있는 건 그저 창문 밖에서 남편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일뿐이었다.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이해하지 못한 남편은 창문 너머에서 눈물을 뚝뚝 흘렸다.


그렇게 몇 달이 흘렀다. 언제 끝날지 모를 생이별에 남편은 불안한 기색을 내비쳤다. 조치가 필요했다. 그때 기발한 생각 하나가 아내의 머릿속을 번뜩 스쳐 지나갔다. 요양원에 직원으로 들어가는 방법이었다. 아내는 “자원봉사자가 됐든 직원이 됐든 요양원에서 일만 할 수 있게 된다면 남편을 돌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아내는 요양원에 사정했다. 무슨 일이든 좋으니 자리가 나면 연락을 달라는 하소연이었다.

서울신문

그리고 지난 6월 말 요양원에서 연락이 왔다. 접시닦이로 일할 수 있겠느냐는 제안이었다. 아내는 단박에 제안을 받아들였고 114일 만에 보호자가 아닌 직원으로 요양원에 들어가 남편과 상봉했다.

그리고 지난 6월 말 요양원에서 연락이 왔다. 접시닦이로 일할 수 있겠느냐는 제안이었다. 아내는 단박에 제안을 받아들였고 114일 만에 보호자가 아닌 직원으로 요양원에 들어가 남편과 상봉했다. 오랜만에 아내와 손을 맞잡은 남편은 눈물을 글썽이며 아내 이름을 외쳤다. 아내는 “나를 알아봤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이제 아내는 일주일에 두 번 요양원으로 출근해 접시닦이 일을 하고, 일과가 끝나면 예전처럼 남편에게 들러서 옷을 갈아입히고 잠자리를 돌본다. 요양원 관계자는 “방문자 제한은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조치로서 시행됐다. 그러나 그것은 가족과 환자 모두에게 힘든 일이었다. 특히 이들 부부에게 창의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남편에게도 긍정적 변화가 있어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남편을 포함해 환자 50명이 머무는 요양원에서는 다행히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직원으로 들어가게 된 아내도 방역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아내는 “나는 팬데믹을 매우 심각하게 여긴다. 그래서 요양원에 직원으로 들어가야겠다고 마음먹었을 때도 절대 무리하지 말자 생각했다”며 혹시 모를 우려의 시선을 경계했다.

서울신문

사진=마리 다니엘

그러면서 “입소 전 세 차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각종 신체검사 외에 20시간의 사전훈련 등 정당한 절차를 밟았다”고 강조했다. 일을 나가지 않는 날에도 절대 쓸데없이 돌아다니지 않으며, 어딜 가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는 중이다.


다만 가족과 분리된 남편이 얼마나 힘들어 했는지 알기에, 면회를 금지하지 않으면서 전염도 막을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돌봄을 위한 타협’ 운동을 전개하며 주지사와의 만남도 요구 중이다. 아내는 “최우선 목표는 주지사와의 소통이다. 가족과 떨어져 고립된 생활을 하는 것이 요양원 환자들에게 미치는 가혹한 영향에 대해 인식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일단 플로리다주는 요양시설 방문 금지 조치를 60일 연장한 상태다. 아내도 요양원에 계속 출근하며 남편을 돌볼 생각이다. 아내는 “일이 바빠도 상관없다. 보상으로 남편을 볼 수 있으니”라며 의욕을 보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