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서울신문 나우뉴스

보츠와나 코끼리 350마리 떼죽음은 ‘정체불명 병원균’ 때문?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보츠와나 코끼리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코끼리 수백 마리가 의문의 떼죽음을 당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그 원인이 정체불명의 신종 병원균일 수 있으며 해당 병원균이 인간에게도 전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보츠와나에서 코끼리 집단폐사가 시작된 것은 지난 5월이다. 보츠와나 오카방고 삼각지 인근에서 이달 초까지 281마리가 숨진 채 발견됐고, 영국에 본부를 둔 동물 보호단체 ‘국립공원 구조대’는 당국의 발표보다 훨씬 더 많은 356구의 코끼리 사체가 확인됐다고 보고했다.


당국은 즉각 코끼리 집단폐사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일부는 밀렵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값비싸게 거래되는 상아가 사체에 그대로 있다는 점 등의 이유로 밀렵은 코끼리 떼죽음의 원인에서 배제됐다.


보츠와나 당국이 짐바브웨, 남아프리카공화국, 캐나다의 3개 연구소에서 코끼리 사체에서 체취한 샘플을 보내 분석을 의뢰한 가운데, 현지 야생동물국립공원의 수석 수의사인 미마디 루벤은 “코끼리 폐사는 일반적인 질병이 아닌 매우 희소한 원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보츠와나 코끼리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데일리익스프레스는 "전문가들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병원균에 의한 코끼리 집단폐사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으며, ‘정체’가 확인되지 않은 만큼 인간에게도 전염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보츠와나 현지 언론도 숨을 거둔 코끼리 중 상당수가 얼굴을 땅에 떨어뜨린 채 죽었고, 일부는 원을 그리는 모습이 목격된 점을 미워 봤을 때, 독살 또는 미지의 병원균에 의한 생물학적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츠와나 국립공원 수의사인 니알 맥칸 박사는 “코끼리가 집단 폐사한 원인이 공공의 건강 위기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코끼리 사체뿐만 아니라 인근의 물과 토양, 초목에 대한 샘플 조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외언론은 “국제환경단체들이 보츠와나 정부가 코끼리 폐사 원인을 밝히기 위해 너무 느리게 움직인다고 비판하고 있다”면서 “빨리 원인을 규명하지 못하면 더 많은 코끼리가 죽어나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서울신문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보츠와나 코끼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