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英 기상레이더에 잡힌 거대 그림자, 알고보니 개미떼?!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영국기상청 레이더에 잡힌 푸른 그림자. 레이더는 이를 비구름으로 인식했지만, 정체는 상공에 나타난 대규모 개미 떼였다.

서울신문

영국기상청의 기상레이더에 수상한 무언가가 포착됐다. 비 예보는 없었고 실제로 해당 지역은 비교적 맑았다. 기상레이더에 잡힌 수상한 그림자는 다름 아닌 개미 떼였다.


스코티시 선 등 현지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런던과 켄트주, 서식스 주 등 일부 지역을 나타내는 기상레이더에 비구름이 몰려든 듯한 푸른 그림자가 등장했다.


해당 지역이 예보와 마찬가지로 덥고 건조하며 맑은 날씨인 것을 확인한 기상 전문가들은 의구심을 감추지 못했고, 확인 결과 그림자의 정체가 비구름이 아닌 개미 떼라는 것을 알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영국 동남부 지역을 뒤덮은 개미 떼는 거대한 무리를 이룬 채 81㎞ 정도 띠를 이뤄 움직였고, 무리가 거대했던 탓에 기상레이더에는 비구름으로 인식돼 혼란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시간 현지 SNS에는 하늘을 날아다니는 개미떼를 찍은 영상과 사진이 속속 올라오기 시작했다. 하늘뿐만 아니라 풀밭과 숲, 길거리까지 개미 떼가 점령해 시민들을 놀라게 했다.

서울신문

‘혼인비행’ 시기를 맞아 영국 상공에 나타난 대규모 개미떼 일부분

‘혼인비행’ 시기를 맞아 영국 일부 지역에 나타난 대규모 개미 떼

이번 현상은 일명 혼인비행(Flying Ant Day)으로 불리는 ‘연례행사’다. 영국은 매년 이맘때 비행하는 개미 떼의 습격을 받는다. 공주개미와 수컷 개미가 짝짓기를 위해 서식지를 이동하는 현상이어서 ‘혼인비행’으로 불린다.


공주개미는 수개미들과 혼인비행을 거친 뒤 비로소 여왕개미가 되고 자신의 왕국을 만들 수 있다. 개미뿐만 아니라 꿀벌 등 사회성 곤충들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행동이며, 수개미가 먼저 날아오르고 뒤이어 공주개미가 날아오른다. 공주개미는 일생동안 단 한 번의 혼인비행을 하며, 이를 통해 죽기 전까지 자신의 왕국에서 알을 낳는다.


개미의 혼인비행은 따뜻하고 건조하며 바람이 없는 날에 이뤄진다. 실제로 기상레이더에 잡힐 정도로 거대한 개미 떼가 등장했던 지난 주말은 혼인비행에 매우 적합한 환경이었다.


CNN은 “지난해에는 개미의 혼인비행 시기에 지상으로 떨어지는 개미가 너무 많아서, 기상레이더가 개미 떼를 소나기로 인식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일부 시민들은 이러한 개미 떼의 ‘습격’에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지만, 영국왕립생물학회(RSB)는 “생태계에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개미들이 이동하며 내뿜는 물질들이 다른 생물의 번식에도 도움을 준다”며 시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