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손가락 위로 놀러온 동물들…놀랍고 섬세한 미니어처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사진=@fanniminiature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사진=@fanniminiature 인스타그램

“자세히 봐야 아름답다”


미니어처 아티스트의 작고 섬세한 작품활동이 이목을 끌고 있다.


헝가리 미니어처 아티스트 파니 산도르(Fanni Sandor)는 손톱만 한 크기의 작품 속에 자신의 재능을 담아낸다. 39세인 산도르는 주로 동물과 자연을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생물학자이자 자연교감 프로젝트 작업을 하고 있는 산도르는 “나는 어릴 적부터 미니어처 작품들을 좋아했다”며 “6살 때 처음으로 미니어처 작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20살 때 인터넷을 통해 전문적인 미니어처 작품을 접하게 됐고, 이를 계기로 미니어처 아티스트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산도르는 “세상에 자신과 같은 미니어처 마니아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것이 내가 미니어처 아티스트가 되기로 결심한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산도르는 “미니어처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그림, 조각 등 기본적인 미술적 지식이 필요하며 섬세함과 끊임없는 연습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서울신문

사진=@fanniminiature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사진=@fanniminiature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사진=@fanniminiature 인스타그램

섬세한 형태부터 색감, 질감의 표현은 물론 부수적으로 표현된 요소까지 산도르의 작품은 놀라움을 자아낸다. 물과 이끼, 둥지의 솜털, 작은 땅콩껍질 부스러기까지 섬세함에 섬세함을 더한 작품은 더 가까이 들여다보고싶은 미니어처의 매력을 더한다.


산도르는 SNS 계정을 통해 작품을 공개하고 있으며, 일부 작품들은 온라인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