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사고로 폐차 직전의 수퍼카…걸어 나온 운전자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아드리안 수틸이 사고로 망가진 자신의 슈퍼카 옆에 앉아 있다/트위터

사고 차종 6대뿐인 18억대 수퍼카


전직 포뮬러 원(F1) 드라이버가 소유한 18억원이 넘는 수퍼카가 기둥을 들이받는 충돌 사고가 발생했다. 차는 심하게 파손됐지만 탑승자는 걸어 나왔다.


30일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은 이 사진은 전직 F1 드라이버인 독일인 아드리안 수틸(37)의 사고를 담았다.


영국 매체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아드리안 수틸은 모나코에서 기둥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고, 이 사고로 차 앞부분이 심하게 일그러지고, 앞 유리도 산산조각이 났다.

서울신문

맥라렌 세나 LM/인스타그램

아드리안 수틸은 7년간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F1에서 경주하다 은퇴했다. 2013년 F1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상위권에 오른 인물이다.


30일 소셜미디어(SNS)상에는 폐차해야 할 정도로 망가진 차와 그 옆에 수틸이 앉아 있는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수틸은 자신과 사고와의 연관성에 대해선 인정하지도 부인하지도 않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사고 차종은 영국의 수퍼카 제조사 맥라렌이 생산했으며 모델명은 맥라렌 세나 LM이다. 올 초 출시 당시 24대에 불과했고, 특히 수틸이 소유한 오렌지색 모델은 6대뿐이라고 알려졌고, 가격은 120만 파운드(약 18억5000만원)에 달한다.

서울신문

독일 출신의 F1 선수 애드리안 수틸이 소유한 슈퍼카 맥라렌 ‘세나 LM’/더선(THE Sun) 홈페이지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