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간이 또…1년 넘게 타이어에 목 끼인 채 사는 사슴 포착

by서울신문

서울신문

1년 넘게 목이 타이어에 끼인 채 생활하고 있는 엘크(사슴)의 모습

1년 넘게 사람이 쓰다 버린 타이어에 목이 끼인 채 생활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슴의 모습이 포착됐다.


미국 콜로라도 공원 및 야생동물 보호국(CPW)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SNS를 통해 사진 한 장을 공유했다. 목에 거대한 타이어를 두른 채 숲길을 지나는 엘크의 모습이었다.


미국에서 엘크(Elk)라고 부르는 큰 사슴은 북미가 원산지인 와피티(Wapiti) 사슴이다. 와피티 사슴은 북유럽에 서식하는 말코손바닥사슴에 이어 현존하는 사슴 중에서 두 번째로 체구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머리에 웅장한 뿔이 있는 것으로 보아 수컷으로 확인된 이 엘크의 목에는 상당한 무게로 추정되는 검은색 타이어가 걸려 있었다. 야생동물보호국 측은 지난 12개월간 숲 곳곳에 설치한 CCTV 카메라에 엘크의 모습이 포착됐지만, 구조를 위해 현장에 출동했을 때에는 이미 엘크가 해당 장소를 떠난 후였기 때문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1년 넘게 목이 타이어에 끼인 채 생활하고 있는 엘크(사슴)의 모습

서울신문

1년 넘게 목이 타이어에 끼인 채 생활하고 있는 엘크(사슴)의 모습

야생동물호보국 측은 “영상 속 엘크는 비교적 어린 개체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하루 빨리 목에 끼인 타이어를 제거해주지 않으면 골격이나 호흡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한다”면서 “아직 성장기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목에 걸린 타이어 때문에 먹이를 먹거나 물을 마시는 것조차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최악의 경우, 다른 엘크들이 목에 걸린 타이어를 위협적인 무언가로 인식하고 공격을 가해 죽을 수도 있다며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야생동물보호국은 “안타까운 사실은 공원 관계자들이 수시로 엘크를 찾아 숲을 헤매지만 쉽사리 찾을 수 없다는 점”이라면서 “공원에 아무렇게나 버린 타이어 같은 쓰레기가 결국 동물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 우리는 어서 이 엘크를 찾아 구조하길 바란다. 목격자들의 제보를 긴다린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