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가볍고 빠르고 정확한 차세대 박격포 ‘81㎜ 박격포-Ⅱ’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지난 2014년 12월부터 개발에 들어간 81㎜ 박격포-Ⅱ는 2018년 8월 말 개발이 완료됐다. (사진=방위사업청)

박격포는 우리 육군에서 포병이 아닌 보병부대에서 운용하는 화포로 견인포나 자주포보다 크기는 작지만 치명적인 무기로 알려져 있다. 특히 외부의 지원 없이 보병부대가 자체적으로 화력지원을 할 수 있으며, 포탄이 45도 이상의 곡사탄도로 발사돼 폭발하기에 살상 효과가 뛰어나다.


107㎜ 박격포를 제외한 81㎜와 60㎜ 박격포는 도수 운반 즉 사람 손으로 운반이 가능해 기동성이 뛰어나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보병대대 화력지원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KM187 81㎜ 박격포의 경우, 포신의 길이는 1.5m에 달하며 무게는 42㎏에 달한다. 포다리, 포판, 포신 등 세 부분으로 나눠 사수와 부사수, 탄약수가 나눠 들긴 하지만, 군장을 싸고 소총까지 들고 행군이라도 하면 금세 앓는 소리를 내는 게 다반사다.

서울신문

보병대대 화력지원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KM187 81㎜ 박격포의 경우, 포신의 길이는 1.5m에 달하며 무게는 42㎏에 달한다. (사진=육군)

이 때문에 81㎜ 박격포는 육군을 전역한 예비역들 사이에서는 155㎜ 견인포, 90㎜ 무반동총, 장간교 조립과 함께, 최악의 4대 보직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지난해 81㎜ 박격포-II가 개발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81㎜ 박격포-II는 기존 박격포와 달리 무게를 20% 줄임으로써 운용 병사의 피로도와 부상 위험을 낮추었다. 동시에 운용 인원을 박격포 1문당 5명에서 4명으로 감축시켰다.


또한 도수 운반 대신 1¼톤짜리 이른바 ‘닷지' 군용트럭을 전용 운반 차량으로 사용해 박격포와 포반원이 작전지역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일반적으로 박격포는 표적을 직접 보고 조준하는 직접 사격과 목표물을 직접 조준으로 사격하지 않고 방위각과 거리를 이용한 간접 사격 방식을 사용한다. 이 가운데 간접사격 방식이 주로 사용되는데, 이때 방향 포경과 겨냥대를 사용한다.

서울신문

81㎜ 박격포-Ⅱ는 레이저 및 위치정보 시스템인 GPS를 이용해 3분 만에 초탄 사격이 가능하다. (사진=방위사업청)

하지만 방향 포경과 겨냥대를 이용한 간접사격 방식은 사격 준비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었다. 기존 81㎜ 박격포가 초탄을 발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대략 6분 정도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81㎜ 박격포-II는 레이저 및 위치정보 시스템인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를 이용해 간접사격을 한다. 이 때문에 3분 만에 초탄 사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사격 정보의 자동 산출 및 전송으로, 기존의 수동 입력 및 전송과 비교할 때 포격의 신속성과 정확도가 크게 향상됐다.

서울신문

4년여 만에 개발된 81㎜ 박격포-Ⅱ는 2020년 국산화율 100%를 달성함으로써,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사진=현대위아)

지난 2014년 12월부터 개발에 들어간 81㎜ 박격포-Ⅱ는 2018년 8월 말 개발이 완료됐다. 4년여 만에 개발된 81㎜ 박격포-Ⅱ는 2020년 국산화율 100%를 달성함으로써,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또한 양산 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수출이 크게 기대되고 있다. 81㎜ 박격포-Ⅱ는 현대위아에서 만든다.


김대영 군사평론가kodefkim@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