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우리 결혼했어요”…공원 ‘나무’와 1주년 기념파티 연 英 여성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지난해 공원의 나무와 결혼식을 올리고 최근 1주년 기념파티를 연 영국 30대 여성

지난해 공원의 나무와 결혼식을 올리고 최근 1주년 기념파티를 연 영국 30대 여성

나무와 결혼했다고 주장하는 영국의 30대 여성이 결혼 1주년을 기념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미러 등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케이트 쿠닝햄이라는 이름의 38세 여성은 지난해 9월 잉글랜드 북서부 세프턴의 한 공원에 있는 나무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 여성은 지난해 친구와 가족 수 십명을 초대하고 거대한 수목과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이 자리에는 15살의 아들도 초대됐다.


케이트가 ‘나무와의 결혼’이라는 낯선 선택을 한 배경에는 멕시코의 한 여성 활동가가 있다. 지난해 이 여성활동가는 불법 벌목 및 토지 개간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시위의 한 형태로 나무와 각별한 관계가 되는 이벤트를 열었고, 케이트는 여기서 영감을 받았다.


케이트 역시 ‘남편’인 나무가 있는 공원이 정부의 개발 계획에 따라 고속도로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결혼을 계획했고, 최근 결혼 1주년을 기념하는 ‘결혼기념일’ 행사까지 가진 것.

서울신문

지난해 공원의 나무와 결혼식을 올리고 최근 1주년 기념파티를 연 영국 30대 여성

서울신문

지난해 공원의 나무와 결혼식을 올리고 최근 1주년 기념파티를 연 영국 30대 여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해당 지역 주민들은 교통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세워질 예정있던 도로공사를 반대해 왔다. 해당 도로가 건축될 경우 공원을 파괴할뿐만 아니라 교통 소음과 공해가 유발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케이트의 ‘결혼 1주년’ 행사에는 10대의 아들과 친구들이 참석했다. 결혼기념일 선물은 오랜 사랑을 약속하는 ‘증서’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30대 영국 여성이 자신과 결혼식을 올렸다고 설명한 나무(왼쪽)

그녀는 “(나무와의 결혼이) 안 된다고 생각한 적 없다. 결혼은 내가 내린 최고의 결정이었다”면서 “나무는 항상 우리를 살아있게 한다. 때로는 나 자신에게 더 많은 자신감을 가져다주기도 한다. 주위 사람들의 시선은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아들이 나의 결혼을 조금은 당황해 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나는 지역 정부가 고속도로 건축 계획을 공식적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하는 날, 더욱 성대한 기념 파티를 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여성이 나무와 결혼까지 하며 막으려 한 고속도로 공사는 본래 올해 봄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연기됐다. 공사 시작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