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정은에 “담배 안 좋다”…김여정 얼어붙고 리설주는 맞장구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수소탄시험 성공 기념 축하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담배를 들고 부인 리설주와 박수를 치고 있다. 2017.9.10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2018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비핵화 협상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미국 외교관이 인사치레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금연을 권하자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순간 얼어붙었지만, 부인 리설주 여사는 맞장구를 치며 거들었다고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이 최근 출간한 ‘격노(Rage)’에서 전했다.


우드워드에 따르면 2018년 5월 초 폼페이오 장관이 두번째로 북한을 찾았을 당시 만찬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담배에 불을 붙이자 이를 본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이 ‘건강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저 친근함의 표시로 받아주리라 생각하고 건넨 말이었다.


그러나 그 순간 김여정과 김영철은 약속이라도 한 마냥 얼어붙었고, 김정은의 반응을 기다리는 것처럼 보였다. 아무도 북한 최고 지도자에게 그런 식으로 말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이때 부인 리설주 여사가 침묵을 깨고 “네, 맞아요”라며 나섰다. 리설주 여사는 “우리 남편한테 흡연의 위험성에 대해 말해 왔어요”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 일화를 전하며 우드워드는 “핵심 질문은 ‘누가 김정은에 대해 영향력을 갖고 있느냐’ 하는 것이다”라고 평했다.

서울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기 몇 시간 전 26일 새벽 중국 남부 난닝의 역에서 휴식을 취하며 담배를 피우자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크리스탈 재질로 보이는 재떨이를 들고 서 있다. 2019.2.26 TBS 제공=연합뉴스

그러면서 김여정은 만찬에서 오빠 김정은에 대해 ‘우리 오빠’라는 호칭을 절대 쓰지 않고 “최고 지도자”라고 부르며 줄곧 경의를 표했다고 한다.


이 같은 모습이 김여정이 지닌 규율을 반영한 것이라고 앤드루 김은 해석했다.


우드워드는 김여정이 김정은에 온전히 헌신하며 그의 뒤에서 각종 의전을 관리하고 행사를 기획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여정과 리설주의 대조가 매우 놀라웠다고 우드워드는 평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